검색보기
댓글보기
문 대통령, 역대 처음으로 창덕궁에서 외국 정상 맞이한 이유는?
문재인 대통령 내외와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 내외가 10일 서울 종로구 창덕궁 영화당에서 차담을 마치고 계단을 내려오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 내외와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 내외가 10일 서울 종로구 창덕궁 영화당에서 차담을 마치고 계단을 내려오고 있다.ⓒ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한국을 국빈방문한 조코 위도도(조코위) 인도네시아 대통령 내외를 맞아 창덕궁에서 공식 환영식을 열었다.

외국 정상의 환영식을 창덕궁에서 여는 것은 역대 처음으로, 한국의 전통문화를 알리자는 차원에서 기획된 것으로 전해졌다. 그동안 환영식은 청와대 안에서 진행됐다.

이와 관련해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문 대통령이 (외국을) 국빈방문 했을 때 기억을 되짚어보면 항상 그 나라의 전통궁 또는 대통령궁에서 (환영식이) 시행됐다"라며 "각국의 대통령궁은 대체로 다 수백 년 이상 역사를 가진 전통 고궁이다. 수상이 있는 나라에서도 수상과 정상회담을 하지만 공식 환영식 같은 경우엔 대통령궁에서 치르곤 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도 우리의 전통고궁, 우리 문화를 외빈들이 왔을 때 전세계에 홍보하는 효과도 있기 때문에, 공식 환영식을 과거 조선시대에 외빈이 왔을 때 공식 환영식하던 창덕궁에서 하는 게 어떠냐는 건의에 따라 처음으로 이번에 창덕궁에서 하게 된 것"이라고 덧붙였다.

청와대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이번 공식 환영식은 최고 손님에 대한 예와 격식을 갖춰 환영하기 위한 행사로서, 신남방정책의 핵심 협력국인 인도네시아 대통령이자, 문재인 정부 출범 후 아세안 국가 중 처음으로 양자 상호 방문하는 조코위 대통령 내외를 창덕궁에서 공식적으로 맞이하는 행사"라고 소개했다.

청와대는 특히 "창덕궁은 한국의 전통건축을 대표하는 세계문화유산이자 자연과 조화를 이룬 가장 한국적인 궁궐로 평가받는 궁으로, 국빈 방한을 통해 우리나라의 역사와 전통 문화를 알리기 위해 공식 환영식 장소로 결정됐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창덕궁은 조선왕조 대표적 궁궐이자 300년 동안 왕이 주재했던 '법궁'으로서 순종 때까지 사용된 최후의 궁궐이라는 역사적 의미가 있다"라며 "K팝 등 한류열풍이 이어지고 있는 인도네시아에 한국 궁궐의 아름다움과 문화, 역사를 소개하는 뜻깊은 기회가 됐다"라고 덧붙였다.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0일 서울 종로구 창덕궁 인정전 앞에서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과 부인 이리아나 여사와 함께 궁중무용 가인전목단을 관람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0일 서울 종로구 창덕궁 인정전 앞에서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과 부인 이리아나 여사와 함께 궁중무용 가인전목단을 관람하고 있다.ⓒ뉴시스

이번 환영식은 청덕궁 내 금천교 입구에서 문재인 대통령 내외와 어린이 환영단이 맞이하면서 시작했다. 이어 인정문 앞에서 약 300명의 육・해・공군 장병으로 이루어진 의장대와 군악대의 사열을 받고 전통기수단을 통과해 인정전 앞 상월대에 올라 환영 행사를 가졌다. 환영 공연은 조선시대 외국 사신을 위한 접견 등에서 공연됐던 궁중무용인 '가인전목단'이었다.

이어 두 정상은 카트를 타고 이동해 인정전, 영화당, 부용지 등을 둘러보며 친교행사를 가졌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우리 역사와 정취를 설명했다.

김의겸 대변인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조코위 대통령 내외와 창덕궁 후원의 '영화당'에서 환담하면서 "지난해 인도네시아 보고르 궁을 방문했을 때 조코위 대통령이 보고르궁을 하도 자랑하길래 이번에는 더 좋은 곳으로 모실려고 창덕궁에서 공식 환영식을 하게 됐다"라며 "이곳 창덕궁은 600년 동안 조선의 임금들이 집무를 보고 외국 사신을 맞고 신하들과 국정을 논의하던 곳"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현대에 들어와서는 조코위 대통령이 조선의 궁에서 최초로 공식환영 행사를 한 외국 정상"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조코위 대통령은 "창덕궁이 얼마나 아름답고 큰지 알게 됐다"라며 "너무나 특별한 환영 행사를 해줘서 감사드린다"고 화답했다.

최지현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