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문화예술인들 “국립국악원 무용단 ‘갑질’ 가해자 강력한 징계 받아야”
국립국악원 무용단 사태 공동대책위원회 회원들이 10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무용단 내 위계 간 갑질 및 인권탄압 사태의 진상규명, 책임자 처벌 등을 촉구하는 무용을 선보이고 있다.
국립국악원 무용단 사태 공동대책위원회 회원들이 10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무용단 내 위계 간 갑질 및 인권탄압 사태의 진상규명, 책임자 처벌 등을 촉구하는 무용을 선보이고 있다.ⓒ김슬찬 기자

국립국악원의 무용단원 출연배제와 인격모독 등을 주장하며 공정한 해결을 마련하기 위해 구성된 ‘국립국악원 무용단 사태 공동대책위원회’(이하 공대위)가 10일 “단원들의 인권과 노동권 보호를 위해 가해자들에 대해서는 파면 또는 해임의 강력한 징계를 요구한다”고 주장했다.

문화민주주의실천연대, 문화예술노동연대, 국립국악원 무용단 갑질·인권탄압사태 진상규명 비상대책위원회 등 문화예술단체로 구성된 공대위는 이날 광화문에서 출범 기자회견을 갖고 “이번 사태는 국악원 무용단에 한정된 문제가 아니라 한국 무용계에 만연한 전근대적, 비민주적, 반인권적 적폐의 산물”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들은 “국립국악원 무용단 단원들은 감독권한대행과 안무가의 일상적인 언어폭력과 출연배제 등의 갑질을 견디다 못해 세상으로 나왔다”면서 지난 2016년부터 감독 권한대행과 보직단원이 단원들의 신체나 외모를 비하하거나 출연을 배제시켰다고 주장했다.

이어서 “피해자를 보호하고 진상조사와 재발방지책을 마련해야 하는 국립국악원은 도리어 ‘왜 이제야 문제제기를 하느냐’, ‘다른 불순한 의도가 있는 것 아니냐’며 2차 가해에 가담했다”며 “심지어 폭력을 행사한 자는 자신이 노력해 올라선 자리인데 왜 너희들이 끌어 내리려 하느냐 했고, 국립국악의 원장이라는 자는 평단원에서 시작해 감독까지 오른 첫 성공사례가 될 것이니, 기회를 주자며 가해를 두둔하기까지 했다”고 비판했다.

또한 “국악원과 문화체육관광부는 근본적인 문제해결의지 없이 형식적인 진상조사로 이 사태를 봉합하려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공대위는 “외부조사위원을 포함한 진상조사단 구성 요구도 받아들이는 듯했지만 요식적 절차에 불과했다”면서 “외부조사위원의 수나 활동기간과 역할은 2년 동안 수십 명의 단원이 지속적으로 입은 피해를 조사하고 재발방지책을 마련하기에는 턱 없이 부족했다”고 밝혔다.

공대위는 △단원을 포함한 예술계, 노동계 위원과 인권, 성평등, 법조계 등 시민사회계 위원, 그리고 마지막으로 문화체육관광부와 국악원 등 정부계 위원 등 3주체 10명 내외로 진상조사위원회를 구성 △가해자들에 대해서는 파면 또는 해임의 강력한 징계 요구 △단원이 참여하는 재발방지책 마련을 위한 TF를 구성 등을 요구했다.

이들은 “우리 문화예술인들은 2년 전 이 광장을 점거하고 선두에서 촛불을 밝혔다”며 “오늘 국립국악원 무용단 사태 공동대책위원회의 이름으로 다시 광장에 모였다. 닫힌 광장을 다시 열어준 단원과 함께 철저한 진상조사와 처벌, 재발 방지를 위해 싸울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국립국악원은 문화체육관광부 특별 감사 결과에 따라서 조치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국립국악원 무용단 사태 공동대책위원회 회원들이 10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무용단 내 위계 간 갑질 및 인권탄압 사태의 진상규명, 책임자 처벌 등을 촉구하는 무용을 선보이고 있다.
국립국악원 무용단 사태 공동대책위원회 회원들이 10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무용단 내 위계 간 갑질 및 인권탄압 사태의 진상규명, 책임자 처벌 등을 촉구하는 무용을 선보이고 있다.ⓒ김슬찬 기자
국립국악원 무용단 사태 공동대책위원회 회원들이 10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무용단 내 위계 간 갑질 및 인권탄압 사태의 진상규명, 책임자 처벌 등을 촉구하고 있다.
국립국악원 무용단 사태 공동대책위원회 회원들이 10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무용단 내 위계 간 갑질 및 인권탄압 사태의 진상규명, 책임자 처벌 등을 촉구하고 있다.ⓒ김슬찬 기자

김세운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