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남북정상회담 수행단 200명 규모...정치·경제 분야 포함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장인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 자료사진.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장인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 자료사진.ⓒ민중의소리

문재인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3차 남북정상회담을 위해 평양을 방문할 때 200명 규모의 수행단도 함께 가게 된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10일 기자들과 만나 "(방북 수행단은) 200명 규모로 (남북간)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200명 규모로 정해진 데 대해 "논의가 자연스럽게 됐다"고 말했다. 이보다 규모가 커지면 준비 기간이 촉박한 가운데 실무적인 문제가 커질 수 있다는 우려도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수행단에는 통상 공식수행원과 일반수행원, 특별수행원으로 구성된다. 과거 사례를 보면 공식수행원은 주로 정부 관계자들로, 일반수행원은 행정 업무를 지원하는 관계자들로 구성됐다. 특별수행원은 정당・국회나 일반 사회 분야의 관계자들이었다.

이와 별도로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장인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문희상 국회의장을 비롯한 의장단과 여야 각당 대표 등 9명을 남북정상회담에 초청한다고 밝혔다.

임 실장은 "국회에서는 '국회가 정상회담에 수행으로 함께하는 것이 과연 맞느냐' 하는 논의가 일었던 것을 제가 잘 기억한다"며 "그래서 이번 준비위원회에서는 공식수행원, 특별수행원, 일반수행원 외에 제가 오늘 초청 드린 9명을 별도로 '국회・정당 특별대표단'으로 구성하는 문제를 논의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지난 2007년 10.4 남북정상회담 때에도 취재진 50명을 포함해 300명 대규모의 방북단이 꾸려진 바 있다.

공식수행원은 통일·국방·농림·재정경제·과학기술·보건복지부 장관과 청와대 안보실장 등 13명에 불과했으나, 특별수행원은 49명에 달했다. 특별수행원에는 당시 남북정상회담지원특별위원장을 맡았던 문희상 대통합민주신당 의원 등 정치인 7명과 구본무 LG 회장, 정몽구 현대자동차 회장, 최태원 SK 회장,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이구택 포스코 회장, 윤종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 대기업 대표도 6명이나 포함됐다. 또한 배우 문성근, 작가 조정래, 문정인 연세대 명예교수, 정세현 정 통일부 장관 등 사회·문화·종교계 관계자들도 함께 했다.

2000년 남북정상회담이 분단 이후 첫 정상회담이라는 점에 무게가 실렸다면, 이후 2007년 남북정상회담은 남북관계 발전과 번영 추구에 목표를 둔 만큼, 그에 맞는 대규모 방북단이 구성됐다는 평가다.

최지현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