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피자 쏜 박항서 감독이 중학교 축구부 후배들에게 한 말은?
U-23 승리 직후 헹가래 받는 박항서
U-23 승리 직후 헹가래 받는 박항서ⓒ사진출처 = Vietnam football 페이스북

베트남의 영웅 박항서 감독이 7일 고향인 경남 산청군을 찾아 “고향 후배들이 열심히 축구하는 모습을 보니 너무 흐뭇하다”라며 “꿈과 희망을 품고 도전하라”고 격려했다.

박 감독은 이날 산청군 생초면 생초중학교 축구단 산청FCU-15를 찾아 이같이 밝히며 “축구도 잘해야 하지만 학교 생활도 잘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 감독은 유년시절 생초중학교 축구부에서 뛰었다.

그는 후배들에게 “베트남 축구선수들은 열악간 환경 속에서도 우리보다 더 열심히 뛰고 달리는 강한 정신력을 가졌다”라며 “그런 점은 우리도 배워야 한다”라고 조언했다.

박 감독은 특유의 친근한 미소로 후배 축구부 선수들의 손을 잡고 어깨를 두들겨 주는 등 선배의 따뜻한 모습을 보여줬다.

그는 후배 축구부 전원과 힘차게 파이팅을 외치며 기념촬영을 한 뒤 “모두에게 피자를 내겠다”라고 약속해 환호를 받았다.

앞서 박 감독은 산청군청을 찾아 이재근 군수와 공무원, 지역인사, 주민들로부터 꽃다발을 받았다. 산청군 거리 곳곳엔 지역체육회 등 단체에서 박 감독을 환영하는 플래카드가 내거렸다.

그는 “고향 산청에서 반갑고 따뜻하게 맞아줘 감사하다”라며 “기쁜 소식을 가져올 수 있게 돼 더 기쁘다”라고 말했다.

박 감독은 “앞으로도 고향 발전은 물론 큰 사랑을 준 베트남분들께도 도움이 될 수 있는 일을 찾아 실천하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이달 말까지 국내에 머물며 휴식을 취한다.

박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은 이번 아시안게임에서 조별리그 일본과 경기에서 승리하는 등 파란을 일으키며 4강 진출에 성공했다.

베트남이 아시안게임 준결승에 오른 건 사상 처음으로 박 감독은 베트남 내에서 영웅으로 추앙받고 있다.

김동현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