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노조파괴 공작’ 이상훈 삼성전자 이사회 의장 구속 여부 11일께 결정
삼성그룹 노조와해 공작에 관여한 의혹을 받고 있는 이상훈 삼성전자 이사회 의장이 6일 오전 서울 서초구 중앙지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고 있다.
삼성그룹 노조와해 공작에 관여한 의혹을 받고 있는 이상훈 삼성전자 이사회 의장이 6일 오전 서울 서초구 중앙지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고 있다.ⓒ김슬찬 기자

‘삼성 2인자’ 이상훈(63) 삼성전자 이사회 의장이 삼성 노조와해 공작에 관여한 혐의에 대한 구속 여부가 11일께 결정된다.

10일 법원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이언학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11일 오전 10시30분 이 의장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열고 구속 필요성을 심리한다.

앞서 서울중앙지검 공공형사수사부(김수현 부장검사)는 지난 7일 노동조합 및 노동관계조정법 위반 등 혐의로 이 의장의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검찰에 따르면 이 의장은 자회사인 삼성전자서비스에 노조가 설립된 2013년 이후 속칭 '그린화 전략'으로 불리는 노조와해 공작을 보고받고 지시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 의장은 삼성그룹 구조조정본부와 전략기획실, 미래전략실 등 그룹 콘트롤타워 임원을 거쳐 2012년부터 삼성전자 경영지원실장(CFO)을 지냈다.

이재용 부회장의 최측근인 그는 올해 3월 주주총회에서 삼성전자 이사회 의장으로 선임되면서 사실상 삼성의 2인자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검찰은 이 의장의 구속 여부가 결정되는 대로 공작에 가담한 임원들의 사법처리 방향을 결정하고 올해 4월 착수한 삼성 노조와해 의혹 수사를 사실상 마무리할 방침으로 전해졌다.

김지현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