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검찰, ‘회삿돈 수십억 횡령’ 김도균 탐앤탐스 대표 구속영장 청구

검찰이 수십억 원대 횡령 혐의를 받는 커피전문점 탐앤탐스 김도균 대표의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송경호 부장검사)는 10일 2009~2015년 우유 공급업체가 회사에 제공하는 팩당 200원 안팎의 ‘판매 장려금’을 개인적으로 빼돌리는 등의 방식으로 거액의 회삿돈을 편취한 혐의(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 등으로 김 대표의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밝혔다.

판매 장려금은 판매촉진과 시장개척 등을 목적으로 제조업체가 유통업체 등에 지급하는 돈이다.

김 대표는 직원에게 허위 급여를 지급한 뒤 돌려받거나 식재료 유통 과정에 자신이 경영권을 진 다른 업체를 끼워 넣어 납품대금을 부풀리는 등의 방식으로 수십억 원의 회삿돈을 빼돌리기도 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와 관련해서는 횡령 혐의와 함께 배임수재 혐의도 적용됐다.

검찰은 김 대표가 경영 과정에서 법적 분쟁이 벌어지자 허위로 증거 서류를 만들어 제출하고 거짓 증언을 시킨 혐의(위증교사)도 포착했다.

검찰은 지난 5월 탐앤탐스 본사와 김 대표 주택 등지를 압수수색하고 자금 흐름을 추적해왔다.

2000년대 초반 커피전문점으로 출발한 탐앤탐스는 국내외 400여개 가맹점을 두고 있다.

강경훈 기자

법조팀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