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경찰 ‘영포빌딩’ 특별수사단, 경찰청 정보분실 압수수색
경찰청 자료사진
경찰청 자료사진ⓒ뉴시스

이명박 정부 당시 경찰의 정치 개입 및 불법 사찰 의혹을 수사중인 경찰 영포빌딩 문건 관련 특별수사단이 경찰청 정보국 소속 정보분실을 압수수색 하고 있다.

11일 오전, 영포빌딩 관련 특별 수사단은 이날 오전 9시경부터 서울 용산구 한남동 경찰청 정보분실에 수사관을 파견해 2008~2012년 당시 청와대 보고 문건 등 관련 자료를 확보 중이라고 밝혔다.

수사단 측은 "지난 6월 말 경찰청 진상조사팀이 수사의뢰하였던 사실 관련, 문건의 내용 및 작성과정의 위법행위 등 실체적 진실을 확인하기 위한 압수수색영장을 발부받아 집행 중에 있다"라고 설명했다.

올해 1월 검찰은 영포빌딩을 압수수색해 이명박 전 대통령이 유출한 대통령 기록물 3995건을 확보했다. 여기에는 경찰의 사찰 내역이 담긴 60여건의 문건이 포함되어 있었다.

이에 대해 경찰은 지난 3월 진상조사팀을 구성했고, 6월 27일 경엔 사찰을 비롯한 불법 정황이 포함된 문건 130여 건을 경찰청 수사국에 수사 의뢰했다.

경찰청 진상조사팀에 따르면, 경찰청 정보국은 당시 '현안 참고 자료'라는 지목으로 '종교·좌파단체, 4대강 반대 이슈화 총력', '온·오프라인상 좌파세력의 투쟁 여건 무력화 등 대책' 등의 내용이 포함된 보고서를 이명박 정부 청와대에 제출했다.

경찰은 7월 2일 해당 사안을 전담 수사 하는 특별수사단을 구성해 운영하겠다고 밝혔다. 특별수사단은 지난달 28일에도 경찰청 정보국을 압수수색해 한 차례 증거를 확보한 바 있다.

특별수사단은 압수수색이 종료되면 수집된 자료를 분석해 위법 사실을 찾아 낸 뒤, 관련자들을 차례로 소환해 조사를 진행해 갈 방침이다.

이승훈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