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트위터
민중의소리 | ‘백일의 낭군님’ 몇 부작? ‘인물관계도.등장인물.줄거리’ 총정리

‘백일의 낭군님’ 몇 부작? ‘인물관계도.등장인물.줄거리’ 총정리

온라인이슈팀
tvN 새 월화드라마 ‘백일의 낭군님’에 참석한 배우 조성하(왼쪽부터), 도경수, 남지현 (영상캡쳐)
tvN 새 월화드라마 ‘백일의 낭군님’에 참석한 배우 조성하(왼쪽부터), 도경수, 남지현 (영상캡쳐)ⓒ민중의소리

존재감 있는 연기로 각종 드라마, 연기로 호평 받은 아이돌그룹 엑소의 디오(도경수)가 tvN 새 월화드라마 ‘백일의 낭군님’ 첫 주연작을 맡았다.

도경수, 남지현 주연의 드라마 ‘백일의 낭군님’은 지난 4일 ‘백일의 낭군님 입덕서’를 미리 방송하며 팬들의 기대감을 높였다.

이에 따르면 이 드라마는 완전무결 왕세자에서 졸지에 무쓸모남으로 전락한 원득(도경수)과 조선 최고령 원녀 홍심(남지현)의 전대미문 100일 로맨스를 다뤘다.

첫방송되는 1회에서는 능선군의 아들인 율(도경수)이 아이들과 무사놀이를 하다 우연히 만난 이서(남지현)에게 첫눈에 반하게 된다. 율은 이서를 만나고 싶어 이서네 집에 몰래 숨어들지만 갑자기 일어난 나라의 반정으로 이서네 집은 쑥대밭이 된다.

또하나 재미 포인트는 사각관계. 기억을 잃고 홍심과 혼인한 왕세자 율과 우연히 만난 홍삼에서 첫눈에 반한 정제윤(김선호), 율에게 애증을 느끼는 세자빈 김소혜(한소희)의 묘한 사각관계가 호기심을 자극한다. 재미포인트 두번째는 율과 극명하게 대립하는 궁궐 사람들. 좌의정 김차언(조성하), 그의 살수 무연(김재영), 중전 박씨(오연아)는 율을 궁에서 사라지게 하는 미스터리한 사건과 연관돼 극의 긴장감을 불어넣는다. 세번째는 궁궐사람들과 대비되는 코믹한 홍심의 마을 사람들. 기억을 잃은 율을 데려다 원득이라 소개하며 홍심과 혼인을 올리게 만든 조선시대 딸바보 연씨(정해균)의 캐릭터가 벌써부터 재미를 불러일으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