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현빈-손예진의 연기 돋보인 영화 ‘협상’, 추석 극장가 접수 예고 (영상)

현빈과 손예진이 영화 ‘협상’에서 인질범과 협상가로 만나 한치의 양보없는 연기대결을 펼치며 흥행을 예고했다.

10일 오후 2시 서울 용산구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협상’ 언론배급 시사회가 열린 가운데 주연배우 현빈, 손예진과 연출을 맡은 이종석 감독이 참석했다.

‘협상’은 태국에서 사상 최악의 인질극이 발생하고 제한시간 내 인질범 민태구(현빈)를 멈추기 위해 협상가 하채윤(손예진)이 협상을 벌인다는 내용의 범죄 오락 영화다.

‘협상’이 데뷔작인 이 감독은 “첫 영화에서 손예진과 현빈을 만나다니, 영광이었다. 화려한 캐스팅을 떠나 인생 전체로 봤을때 좋은 기회였던 것 같다. 현빈, 손예진과 같이 작품에 대해 연구하고 시나리오를 고치기도 했다. 감독으로서 어떤 식으로 연출해야 하는지 제대로 고민해볼 수 있는 기회였다”고 말했다.

손예진은 긴박한 상황속에서도 침착하고 냉철함을 유지하는 서울지방경찰청 위기협상팀 소속 협상가 하채윤 역을 맡았다. 그는 “외형적으로 긴 머리를 묶거나 풀면 경찰과 어울리지 않을 것 같아서 단발로 잘랐다. 기존 캐릭터보다는 좀 더 보이시한 느낌을 주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또한 “협상가다운 모습을 보여주면서 인간적인 모습을 보여주려고 했다”고 덧붙였다.

현빈은 경찰청 블랙리스트에 오른 국제 범죄 조직의 무기 밀매업자이자 최악의 인질범 민태구 역을 맡았다. 그는 “협상과 관련된 책을 읽으면서 캐릭터를 준비했다. 민태구가 악역이지만 인간적인 면이 분명히 있다고 생각했다”며 “여러 감정과 서사가 있다고 생각했다. 악역이지만 전형적이지 않게 표현할 수 있는 방법을 두고 많이 고민하고 감독님과 이야기도 많이 나눴다”고 말했다.

현빈은 손예진과 호흡에 대해 “멜로에서 안 만난게 아쉽지만 아직 기회가 있지 않을까 싶다. 다른 연기를 했을 때 어떨지 궁금증이 생겼다. 밝은 장르에서 만나고 싶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손예진 또한 “현빈은 꼭 함께 작업하고 싶었던 배우”라며 “오늘 영화를 처음 보고 놀랐다. 이번 작품에서의 모습이 배우로서 도전일텐데 너무 성공적인 것 같아 동료배우로서 대단하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설명했다.

‘협상’은 오는 19일 개봉한다.

10일 서울 용산구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협상' 언론배급 시사회에 참석한 손예진과 현빈
10일 서울 용산구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협상' 언론배급 시사회에 참석한 손예진과 현빈ⓒ민중의소리

김한수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