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원더걸스 출신 예은, 목사 아버지와 사기 혐의로 피소
핫펠트(예은)
핫펠트(예은)ⓒ사진제공 = 아메바컬쳐

걸그룹 원더걸스 출신의 예은이 목사인 아버지와 함께 사기 혐의로 피소됐다.

지난 10일 채널 A는 핫펠트로 활동 중인 예은이 최근 아버인 복음과경제연구소 박영균 목사와 함께 사기혐의로 피소돼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 조사를 마쳤다고 보도했다.

지난 3월 교인들은 수서경찰서에 “엔터테인먼트 사업을 추진하겠다며 신도들에게 받은 투자금을 빼돌린 박 씨와 함께 그의 딸인 예은도 엔터테인먼트 사업 설명회에 참석하는 등 사기 행각에 적극 가담했다”는 내용의 고소장을 제출했다.

예은은 1차 조사를 마친 상태다.

예은의 소속사 아메바컬쳐는 “예은이 한 차례 경찰 조사를 받은 것은 맞지만 혐의와 무관하다는 걸 증명하기 위해 성실하게 조사에 임했다”고 밝혔다.

앞서 예은의 아버지 박영균 목사는 지난해 2월 교인 150여 명의 돈 197억 원을 끌어 모은 혐의로 구속 기소돼 1, 2심에서 징역 6년을 선고받았다. 또 2014년 12월부터 지난해 7월까지 교인과 자신의 세미나 참석자들을 상대로 31억여 원을 가로챈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지난 2월 징역 6년 및 6억 8000만원의 피해자 배상을 선고 받은 바 있다.

강석영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