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김복동·길원옥 할머니, 태풍 피해 입은 재일조선학교에 복구 비용 기부
길원옥(왼쪽), 김복동 할머니가 서울 종로구 율곡로 구 주한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일본군 위안부 문제해결을 위한 1226차 정기 수요시위에서 함께 응원 편지를 읽고 있다.
길원옥(왼쪽), 김복동 할머니가 서울 종로구 율곡로 구 주한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일본군 위안부 문제해결을 위한 1226차 정기 수요시위에서 함께 응원 편지를 읽고 있다.ⓒ뉴시스

태풍 제비로 건물 파손, 붕괴 등 피해를 입은 재일조선학교 복구를 위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이 기부에 나섰다.

정의기억연대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김복동(93) 할머니, 길원옥(90) 할머니가 각각 1천만 원, 3백만 원을 태풍 피해를 입은 재일 조선학교의 복구를 위해 후원했다고 10일 밝혔다.

11일 김복동 할머니는 민중의소리와의 통화에서 “학교가 수해를 당해 학생들이 학교를 못 가고 있단 말을 들었다. 학자금을 아무리 대줘도 학교 없는 학생은 공부할 수 없다”며 “여러 사람이 내 자식 공부한단 마음으로 협조를 해줬으면 좋겠다. 내가 낸 돈 가지고는 턱도 없는데 여러 사람이 그리고 우리 국민들이 다 함께 협조해준다면 애들이 하루라도 빨리 학교를 안가겠나 싶다”고 후원하게 된 취지를 밝혔다.

이어 “우리 국민, 일본 국민, 자기 자식 아니라고 못 본 척하지 말고 십시일반으로 해서 아이들이 학교로 돌아가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김 할머니의 재일조선학교 학생들에 대한 애정은 각별하다. 김 할머니는 지난 2015년 평생 모은 돈 5000만 원을 ‘나비기금’에 기부했다. 이를 바탕으로 재일조선학교 학생과 분쟁 지역 피해 아동을 돕기 위한 ‘김복동 장학기금’이 만들어 졌다. 2016년과 2017년, 김 할머니는 정부 지원을 받지 못하는 재일조선학교 학생 6명에게 장학금을 지원했다.

정의기억연대에 따르면, 추석 이후 김복동 할머니와 길원옥 할머니가 모인 성금을 들고 직접 일본 오사카를 방문해 재일조선학교를 지원하고 관계자들을 격려할 계획이다.

**태풍 피해를 입은 재일조선학교를 돕고 싶으신 분들은 ‘김복동 장학기금’에 정성을 보태주세요. 후원금은 국민은행 069101-04-224446 (김복동 장학기금)으로 보내주시면 됩니다.

김도희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