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볼턴 “북미정상회담 가능성 분명히 존재... 北, 비핵화 실행 기다리는 중”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 (자료 사진)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 (자료 사진)ⓒ뉴시스/AP

대북 강경파인 존 볼턴 미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이 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 가능성이 분명히 존재한다고 밝혔다. 하지만 그는 “북한이 약속한 비핵화 실행을 기다리는 중”이라고 강조했다.

볼턴 보좌관은 10일(현지 시간) 워싱턴DC에서 열린 보수단체 행사에 참석해 북한 비핵화에 관한 질문을 받고 “북한이 싱가포르 정상회담에서 약속한 비핵화를 하려 한다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과 그 정권에 문을 열어두려고 노력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볼턴 보좌관은 이어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 주민들을 그 문으로 들어오게 만들 수는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들(북한)이 비핵화 조치를 취해야 하며, 우리는 그것을 기다리고 있는 중”이라며 “그들이 비핵화를 한다면, 그들은 매우 다른 종류의 삶을 가지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북한으로부터 기대하는 의미 있는 비핵화 조치가 구체적으로 어떤 것이냐’는 질문에는 “구체적인 비핵화 조치를 말하기보다는 싱가포르 정상회담에서 김정은이 한 비핵화 약속은 불충분하다고 생각한다”면서 “우리는 북한의 비핵화 약속 이행을 보여주는 실행(performance)을 기다리고 있다”고 답했다.

볼턴 보좌관은 또 2차 북미정상회담에 관해서는 “우리는 그것(비핵화)을 아직 기다리고 있는 중”이라면서도 “두 정상 사이의 또 다른 회담 가능성은 분명히 존재한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나는 한국의 내 카운터파트인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오늘 아침도 포함해서 일주일에 두 번씩 통화한다”고 한미 간의 공조를 강조했다. 그러나 그는 “한국 정부가 남북관계 개선에 특별히 우선순위를 두고 있는 것을 충분히 이해하지만, 북한의 비핵화 없이 남북관계 진전을 보는 것은 어려울 것”이라고 주장했다.

볼턴 보좌관은 이날도 ‘북한이 1년 안에 비핵화를 약속했다’는 기존 주장을 다시 강조했다. 지난 4월 남북정상회담에서 애초 김정은 위원장이 “우리가 2년 이내 할 수 있다”고 말하자, 문 대통령은 “1년 이내 하는 게 어떠냐”고 제안했고 이에 김 위원장은 “그렇게 하자”고 말했다고 볼턴은 주장했다.

그는 이어 거듭 “1년 이내의 (비핵화) 시간표는 진정으로 이해관계가 있는 이들(남북)에게서 나온 것”이라며 “그것보다도 더 신속하게 할 수도 있다고 생각하지만, 1년도 나쁘지 않다”고 덧붙였다.

볼턴 보좌관의 이러한 언급은 2차 남북정상회담 개최 가능성을 인정하면서도, 재차 북한에 구체적인 비핵화 행동을 압박하려는 전략의 일환으로 풀이된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구체적인 증거도 없이 남북 정상 간의 대화 내용을 주장하는 것은 심각한 외교적 결례라는 비판도 나온다.

김원식 전문기자

국제전문 기자입니다. 외교, 안보, 통일 문제에 관심이 많습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