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홍영표, 남북정상회담 어깃장 놓는 보수야당에 “오로지 정략적인 반대냐”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가 11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가 11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정의철 기자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는 11일 판문점선언 국회 비준 동의와 청와대의 평양 남북정상회담 초청 등을 모두 반대하고 나선 보수야당을 향해 "이것은 한반도 평화와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초당적인 협력은커녕 오로지 정략적으로 반대한다고 밖에 볼 수 없다"고 비판했다.

홍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보수 야당은 판문점선언의 국회 비준동의안에 대해 야당에 책임을 떠넘기려는 술책이고 졸속적이라고 하고, 청와대의 정상회담 초청에도 무례하고 정략적인 의도에 따른 것이라고 거부한다고 한다. 정말 상식적으로 이해되지 않는 주장"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홍 원내대표는 "판문점선언의 국회 비준동의는 남북관계발전법 21조 3항에 따라 반드시 거쳐야 하는 법률적 절차"라며 "야당에 정치적 동의를 구하기 위해 제출하려는 것이 아니다. 법적 절차라는 것을 다시 말씀드린다"고 강조했다. 홍 원대대표가 언급한 남북관계발전법에서는 '국회는 국가나 국민에게 중대한 재정적 부담을 지우는 남북합의서 또는 입법사항에 관한 남북합의서 체결·비준에 대한 동의권을 가진다'고 명시돼 있다.

그는 "우리 당은 지난 5월에도 판문점선언에 대한 여야의 지지 결의안을 채택하려 했지만 당시 자유한국당의 반대로 무산됐다. 그동안 수차례 비준동의안 처리를 설득해 왔고 3차 정상회담 전 처리하자는 뜻도 여러 차례 밝혀왔다"며 "그런데도 졸속이라고 주장하는 것은 억지일 뿐"이라고 잘라 말했다.

홍 원내대표는 청와대의 평양정상회담 초청에 대해 야당이 '졸속'이라며 거부한 데 대해서도 "이해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그는 "3차 남북정상회담에 국회가 동참해달라는 것은 문재인 대통령이 여야 원내대표 회동에서 직접 요청한 내용"이라며 "한 달 전부터 해온 요청을 이제 와서 정략적, 졸속이라고 반대하는 이유가 무엇인지 납득하기 어렵다"고 주장했다.

홍 원내대표는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체제 구축은 국민과 민족 모두의 염원"이라며 "여야가 3차 남북정상회담에 동행하는 것만큼 북한의 비핵화 의지를 직접 확인하고, 한반도 비핵화를 촉진시키는 데 좋은 방법이 또 어딨겠느냐"라고 따져 물었다.

그는 "보수 야당은 수구 반공 이데올로기를 벗겠다고 얘기해 오고 있다. 그러나 지금 3차 남북정상회담을 앞둔 시점에 무조건 반대만을 외치고 있다"며 "정략적인 판단 대신 한반도의 평화를 위한 초당적인 협력을 위해 노력해 줄 것을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남소연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