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경찰, 이산화탄소 누출사고 일어난 삼성전자 기흥사업장 압수수색
용인동부경찰서는 지난 10일 삼성전자 가스누출 사고와 관련해 기흥사업장 등을 압수수색했다고 11일 밝혔다. 2018.09.11
용인동부경찰서는 지난 10일 삼성전자 가스누출 사고와 관련해 기흥사업장 등을 압수수색했다고 11일 밝혔다. 2018.09.11ⓒ사진 제공 = 용인동부경찰서

경찰이 이산화탄소 누출사고가 발생해 협력업체 노동자 1명이 숨지고 2명이 중태에 빠진 삼성전자 기흥사업장에 대해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용인동부경찰서는 10일 오전 9시 45분부터 오후 3시경까지 삼성전자 기흥사업장 환경안전팀 등 3개소에 대해 압수수색을 진행했다고 11일 밝혔다.

압수수색을 통해 경찰은 소방시설 관련 자료, 화재 감식 자료 등을 확보했다.

이후 경찰은 해당 자료에 대한 자체 분석, 국과수 분석 등을 진행할 계획이다. 사고 직후부터 삼성전자 관련부서 및 협력업체 관계자 등을 계속 불러 사고 정황, 안전 조치 등에 대해 조사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국과수 조사 결과까지 본 후 관계자 과실이 드러나면 입건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입건 시기에 대해서는 "2개월 여 정도 소요될 것"으로 전망했다.

사고 원인에 대해서는 "전선 오류나 배관 파손 여부 등을 조사 중에 있으나 정확히 단정하기는 여렵다"라고 답했다.

사고가 발생한 삼성전자 기흥사업장
사고가 발생한 삼성전자 기흥사업장ⓒ민중의소리

지난 4일 오후 2시 경 경기도 용인시 삼성전자 기흥사업장 6-3라인 지하 1층 이산화탄소 집합관실 옆 복도에서 소화용 이산화탄소가 누출돼 협력업체 직원 A(24) 씨가 사망했다. 함께 작업하던 B(26) 씨, C(54)씨는 11일 현재까지 의식 불명 상태로 치료를 받고 있다.

앞서 경찰은 6일 오전 고용노동부, 국립과학수사연구원, 한국가스안전공사 등 관계 기관과 함께 사고원인 규명을 위한 기흥사업장 합동 감식을 진행했다.

감식 당시 경찰 측은 지하 1층 이산화탄소 집합관실과 3층 전기실을 연결하는 배관의 밸브 1개가 파손돼 이산화탄소가 누출된 것으로 추정해, 배관 파손 원인과 부품 결함, 조립 미숙 등에 주목한 바 있다.

이소희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