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비건 미 특별대표 “시작이 반…지금의 엄청난 기회 활용할 것”
스티브 비건 미국 국무부 신임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11일 오전 서울 세종대로 외교부청사에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 본부장 등을 만나기 위해 들어서고 있다.
스티브 비건 미국 국무부 신임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11일 오전 서울 세종대로 외교부청사에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 본부장 등을 만나기 위해 들어서고 있다.ⓒ김슬찬 기자

북미간 비핵화 협상을 전담하는 스티븐 비건(Stephen Biegun) 미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는 11일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만나 비핵화 및 한반도 평화체제 추진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비건 특별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업무 카운터파트인 이 본부장을 만나 모두발언을 통해 "트럼프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 김정은 위원장이 만든 지금의 엄청난 기회를 활용하기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우리는 어려운 일을 해야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이 만든 엄청난 기회도 있다"며 "한국 속담에 '시작이 반이다'라는 말이 있다고 들었다. 지금이 시작이고, 이제 이 일을 끝내야 한다"고 말했다.

이 본부장은 "지금 우리는 한반도 비핵화 진전과 평화체제 구축에 있어 도전과 기회를 모두 마주하고 있다"며 "그 과정에 있어 한미간 긴밀한 협력이 열쇠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또 그는 "어떻게 앞으로 한미간 협력을 강화하고 상황을 진전시킬지에 대한 깊은 논의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이 본부장은 1시간여 비공개 회담을 진행한 뒤 취재진과 만나 "지금 상황에서 비핵화를 어떻게 진전시키고 한반도 평화 정착을 어떻게 이룰 것인가에 대해 심도있는 협의를 했다"며 "이런 과정에서 한미간 공조가 얼마나 중요한가에 대해 합의했다"고 전했다 .

아울러 "앞으로 비건 대표와 저는 수시로 전화통화나 만남 등을 통해 서로를 100% 이해하고, 서로 알려주면서 앞으로 나아가기로 했다"고 부연했다.

스티브 비건 미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11일 오전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회담에 앞서 악수를 하고 있다.
스티브 비건 미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11일 오전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회담에 앞서 악수를 하고 있다.ⓒ김슬찬 기자

비건 대표도 이에 동의의 뜻을 표하면서 "우리는 매우 강한 협력관계를 유지하고 있다"며 "한미간 긴밀한 공조를 통해 이 (비핵화 및 평화체제 구축) 과정을 성공적으로 이뤄내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외교부는 양측의 만남 직후 보도자료를 통해 "9월 평양 남북정상회담 및 유엔총회 등 중요한 외교일정이 예정돼있음을 상기하고, 상황 진전을 위해 수시로 긴밀히 협력해나가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데 공감했다"고 설명했다.

비건 대표는 이 본부장과의 회담에 앞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을 예방했다. 양측은 남북관계 진전 동향 및 문재인 대통령의 특사단 방북 결과를 포함해 한반도 정세 동향에 관한 의견을 교환했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비건 대표의 방한은 지난달 23일(미국 현지시간) 부임 이후 처음이다. 특히 평양 남북정상회담을 앞두고 있고, 2차 북미정상회담이 거론되는 상황에서 그의 역할이 주목되고 있다. 그는 지난달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부 장관과 함께 방북할 예정이었으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방북 취소' 결정으로 무산된 바 있다.

비건 대표는 오는 12~15일까지 중국과 일본을 방문한 뒤 다시 한국으로 돌아와 순방 내용을 공유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비건 미 대북정책특별대표(오른쪽 두번째)가 11일 오전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왼쪽 두 번째)과 회담을 하고 있다. 맨 오른쪽은 해리 해리스 주한미대사.
비건 미 대북정책특별대표(오른쪽 두번째)가 11일 오전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왼쪽 두 번째)과 회담을 하고 있다. 맨 오른쪽은 해리 해리스 주한미대사.ⓒ김슬찬 기자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1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외교부를 방문한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와 만나 악수하고 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1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외교부를 방문한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와 만나 악수하고 있다.ⓒ김슬찬 기자

신종훈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