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검찰, ‘불법정치자금 제공’ KT 임원 구속영장신청 또 반려

검찰이 국회의원들에게 불법정치자금을 제공한 혐의로 신청한 KT 전·현직 임원들에 대해 경찰이 청구한 구속영장을 또 다시 기각했다. 지난 6월 반려 이후 두 번째다.

11일 서울중앙지검에 따르면 검찰은 최근 ‘상품권 깡’ 수법으로 현금화 한 회삿돈을 국회의원들에게 불법으로 후원한 혐의를 받고 있는 KT 구모(54) 사장과 맹모(59) 전 사장, 최모(58) 전무 등 3명에 대해 경찰이 신청한 사전구속영장을 기각했다.

앞서 경찰은 보강수사를 거치면서 증거인멸 정황이 추가로 확보됐다고 판단해 지난 7일 사전구속영장을 재신청했다.

이 과정에서 황창규(65) 회장에 대한 혐의점이나 물증은 추가 확보하지 못해 영장을 신청하지 않았다.

검찰 관계자는 “국회의원 측에 대한 조사가 일부 이뤄졌지만 핵심에 대한 조사는 이뤄지지 않았다”고 기각 이유를 밝혔다.

구속영장이 번번이 반려되는데다 조사 대상인 국회의원도 99명에 달해 수사가 쉽지 않은 만큼 수사가 한없이 늘어지거나 흐지부지되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김지현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