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평양 회담 동행’ 청와대 요청에 이해찬·정동영·이정미 수락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자료사진.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자료사진.ⓒ정의철 기자

한병도 청와대 정무수석은 11일 국회에서 여야 대표들을 예방하고 문재인 대통령의 평양 방문에 동행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 정의당 이정미 대표는 수락한 반면,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거부했다.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구미 방문 일정 때문에 이날 만나지 못했지만, 전날 거부 의사를 내비친 바 있다.

이해찬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한병도 수석을 만나 "평양, 개성에 여러 번 가서 제가 알던 분들이 아직 현역으로 활동하고 있다"라며 "제가 이번에 가서 그분들도 만나고 정상회담을 통해 한반도 비핵화와 남북경제 교류협력이 갖는 중요성과 의미에 대해 깊이 있게 대화를 하려고 한다"라고 밝혔다.

이 대표는 "다른 당에서도 함께 가면 좋겠는데 그렇지 못한 상황이라 안타깝다"라며 "좀 더 대화해서 함께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에 한 수석은 "이번 회담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평화정착에 대한 단단함을 놓을 수 있는 역사적 계기가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정동영 대표도 한 수석과 만나 "북쪽 지도자에게 통 크게 핵을 내려놓고 남북평화와 공존시대를 열어가자고 하는데 대통령에게 힘을 실어주는 것은 국가와 국민을 위한 길"이라며 동행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정미 대표도 "참석하겠다"고 답했다고 한 수석이 기자들과 만나 전했다. 이 대표는 다만 5개 정당 대표들이 모두 함께 갔으면 좋겠다는 뜻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11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청와대의 남북정상회담 국회 정당 대표 초청을 공개 거부한 뒤 앉아 의원들 발언을 듣고 있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11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청와대의 남북정상회담 국회 정당 대표 초청을 공개 거부한 뒤 앉아 의원들 발언을 듣고 있다.ⓒ정의철 기자

반면 손학규 대표는 한 수석과 만난 뒤 기자들과 만나 "민주주의 국가로서 우리나라의 체통을 생각할 때 국회의장과 당 대표들이 대통령을 수행하는 것은 맞지 않다"라며 거부 의사를 밝혔다고 전했다.

김병준 위원장은 전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5당 대표 동행 방북 요청이 오면 거절할 것이냐'는 질문에 "그렇다"라고 답했다. 그는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징이 공식 제안한 직후 입장문을 내고 "대통령을 중심으로 한 행정부가 실질적 비핵화를 추진할 수 있는 약속을 해오길 바란다"라며 기존의 '선(先)비핵화' 주장만 되풀이했다. 한 수석은 김 위원장 예방 일정을 별도로 잡을 예정이다.

청와대는 동행 제안을 수락한 정당 대표들과 함께 평양을 방문하겠다는 입장이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평양에) 가실 수 있는 분들과 같이 가서 정부 대 정부 뿐만 아니라 국회 차원에서도 대화의 물꼬를 틀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평양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장인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이 10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국회의장·여야 5당 대표 등 9명을 평양정상회담 초청을 발표하고 있다.
평양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장인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이 10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국회의장·여야 5당 대표 등 9명을 평양정상회담 초청을 발표하고 있다.ⓒ제공 : 뉴시스

최지현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