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광동제약, ‘광고비 리베이트’ 의혹 검찰 수사…관계자 조사 중 투신

광동제약이 10억원대 광고 리베이트 의혹으로 검찰 수사를 받고 있다. 조사 중 관계자가 압박감으로 인해 투신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송경호)는 검찰은 이 같은 혐의로 11일 오전 광동제약을 압수수색해 컴퓨터 하드디스크와 관련 서류 등 압수물을 확보했다.

검찰은 광동제약이 2013년부터 3년간 특정 광고대행사에 일감을 몰아주고 상품권 등 대가를 돌려받는 수법으로 10억원 상당의 비자금을 조성했으며, 이 과정에 A씨가 개입한 것으로 보고 있다.

앞서 검찰은 2016년 롯데 광고대행사인 대흥기획을 수사하던 중 관련 의혹을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국정농단 사건 등으로 불가피하게 중단됐던 수사를 마무리하는 차원에서 광동제약을 조사 중이다.

반면 광동제약 측은 “2015년까지 재직했던 광고 담당자의 개인 일탈 행위로, 당사와는 무관하다”고 밝혔다.

한편 검찰에 따르면 같은 날 광동제약 관계자 A(65)씨가 투신, 병원에서 치료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이날 오후 3시30분께 검찰에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돼 2시간가량 조사를 받은 뒤, 저녁 식사를 위해 청사 밖으로 나간 사이 서초동 소재 건물에서 투신했다.

A씨는 변호사와 만나 식사를 하고 헤어진 뒤 ‘죽고 싶다’는 내용의 문자를 보냈으며, 변호사 신고를 받고 서초동 일대를 탐색하던 검찰과 경찰은 오후 8시10분께 서초역 인근에서 A씨를 발견했다.

A씨는 7시30분에서 8시 사이 투신한 것으로 추정되며, 의식이 있는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지현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