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남북정상회담으로 대여공세 묻힐까 전전긍긍? 자유한국당 “국회 일정 미루자”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12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12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정의철 기자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12일 “정기국회를 온통 남북 관계 이슈로 덮으려 해서는 안 된다”면서 다음 주 예정되어 있는 대정부질문, 인사청문회 일정을 뒤로 미뤄야 한다고 주장했다. 남북정상회담 이슈로 인해 ‘문재인 정부의 소득주도성장 폐기’ 주장이 힘을 잃을까 자유한국당은 전전긍긍하는 모양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청와대와 민주당은 중대한 민족사적 일을 활용하지 말아 달라”라며 “민족의 중요한 일인 만큼 정기국회 일정을 다시 조정할 것을 제안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정기국회에 가려 민족사를 가리지 말아야 하고, 민족사에 가려 정기국회가 흐지부지 되어도 안 된다”라며 “대정부질문과 남북정상회담 (일정이) 겹쳐 있어 조정이 불가피하다는 것을 말씀드린다”라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오는) 19일로 예정되어 있는 장관 청문회도 정부 일정을 변경해야 한다”라며 “문재인 정권이 정상회담에 매몰돼, 고의적으로 회피하고자 하는 것이 아니라면 정기국회 일정(변경)에 선도적으로 나서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그는 “정기국회 내에 대정부질문은 국회가 국민을 대신해서 정부의 잘잘못을 따지는 말 하고자 하는 바를 (국민) 대신하고, 국민의 알 권리를 충족하고자 하는 것”이라며 “그 자리를 회피하려 하면 안 된다”라고 주장했다.

김 원내대표는 “남북 이슈가 중요한 만큼 문재인 정부의 (소득주도성장의) 실패와 (그에 대한 국회의) 감시도 중요하다는 것을 잊지 말라”라고 강조했다.

그는 “(정기국회는) 문재인 정부 정책의 과오, 허상을 짚고 소득주도성장을 비롯한 경제 실정 드러내는 것을 부정해선 안 된다”라며 “남북관계도 중요하지만 복지, 민생 등 국민 먹고사는 문제가 더 중요하다는 거 잊지 말라”라고 당부했다.

이어 김 원내대표는 “문재인 정권이 어디서부터 잘못했는지 국민 앞에서 회초리를 맞아야 하는 시점에 보따리 싸 들고 평양으로 잠시 회피한다고 회피가 안 된다”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 (자료사진)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 (자료사진)ⓒ정의철 기자

바른미래당도 정기국회 일정 연기를 요구했다.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정상회담 준비에 차질을 빚지 않도록, 다음 주에 예정된 대정부질문, 인사청문회 일정을 미루는 것을 정부가 민주당과 자유한국당에 제안했다”라며 “남북정상회담이 18일~20일 진행되는데 국회가 17일, 18일 대정부질문을 하고, 19일, 20일 5개 부처 장관의 청문회를 하게 될 경우 정부 역시 국회 출석 등으로 대단히 혼란스럽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대통령을 비롯한 많은 정부 측 인사들이 국내를 떠나게 되는 상황에서 총리가 국회에 출석해 대정부질문에 임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라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10월 첫 주에 추가 의사일정 진행할 여유가 있다”라며 “이런 점 고려해서, 다음 주 정기국회 의사일정을 연기할 것을 원내대표 간 협의하겠다”라고 뜻을 밝혔다.

장재란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