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배우 김인태, 지병으로 12일 별세... 향년 88세
배우 김인태
배우 김인태ⓒ출처 = 방송캡쳐

원로배우 김인태가 12일 오전 경기도 용인의 한 병원에서 눈을 감았다. 향년 88세.

김인태는 2007년 발병한 전립선암, 파킨슨병 등으로 장기간 투병 생활을 했다.

1930년 생으로, 1954년 연극배우로 데뷔해 ‘전원일기’, ‘객주’, ‘조선왕조 500년’, ‘태조 왕건’, ‘무인시대’, ‘발리에서 생긴 일’, ‘아일랜드’, ‘크리스마스에 눈이 내리면’, ‘신석기 블루스’ 등에 출연했다. 2014년 개봉한 ‘두근두근 내 인생’이 유작이 됐다.

고인의 빈소는 분당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아내인 백수련과 아들 김수현은 모두 배우로 활동하고 있다.

이동현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