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대북 강경파 그레이엄, 트럼프 대통령에 “김정은 암살 中에 요청” 제안
대북 강경파로 손꼽히는 미국 공화당의 린지 그레이엄 상원의원 (자료 사진)
대북 강경파로 손꼽히는 미국 공화당의 린지 그레이엄 상원의원 (자료 사진)ⓒ미 CBS 방송화면 캡처

대북 강경파로 손꼽히는 미국 공화당의 린지 그레이엄 상원의원(사우스캐롤라이나)이 지난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중국이 북한 김정은 위원장을 암살하도록 촉구하라고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데일리비스트(Daily Beast)’ 등 외신들은 11일(현지 시간) 최근 화제가 되고 있는 워터게이트 특종기자인 밥 우드워드의 신간(공포:백악관의 트럼프) 내용을 인용하며, 그레이엄 의원이 지난해 9월 트럼프 대통령의 국가안보팀과 가진 회의에서 이런 제안을 했다고 보도했다.

당시 회의에는 트럼프 대통령과 그레이엄 의원뿐만 아니라 제임스 매티스 미 국방장관, 허버트 맥매스터 당시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등이 참석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시기는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을 ‘리틀 로켓맨’이라고 부르는 등 북미 간의 긴장이 고조되던 시기다.

회의에 참석했던 그레이엄 의원은 중국에 김 위원장을 암살하고 대신 중국이 통제할 수 있는 장군을 대체자로 내세우도록 요청하자고 주장했다고 우드워드는 책에서 밝혔다. 당시 그레이엄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면전에서 ‘(한국에서 전쟁이 나면) 많은 사람이 죽겠지만, 이곳(미국)이 아닌 그곳에서 죽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그레이엄 의원의 이러한 제안을 수용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또 트럼프 대통령의 군사 참모들도 그러한 생각에 반대 의사를 표시했다. 조지프 던포드 합참의장은 그레이엄 의원에게 “북한에 관한 정보는 너무나 개략적이라(sketchy) 우리가 그러한 공격적인 행동을 할 수는 없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레이엄 의원실은 이러한 보도에 관해 구체적인 논평을 거부하면서도 “그레이엄 의원이 트럼프 대통령이 외교 정책에 있어 더 강경한 자세를 취하도록 설득한 것은 맞다”고 말했다고 ‘데일리 비스트’는 전했다.

한편, 현지 시간 11일 공식 발간된 우드워드의 책은 많은 파문을 일으키며 화제에 오르고 있다. 한국과 관련해서도 트럼프 대통령이 외교적 결례 수준을 넘어 문재인 대통령을 압박했다는 등 수많은 주장이 쏟아져 나오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과 미 백악관은 이러한 책 내용에 관해 ‘전부 허위’라며, 파문 확대를 저지하고 관련 모든 주장을 일축하는 태도를 취하고 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트럼프 행정부 전·현직 관계자를 인터뷰한 내용으로 이뤄진 책이 상당히 구체적이고 상세히 기술돼 있어 앞으로도 파장이 만만치 않을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김원식 전문기자

국제전문 기자입니다. 외교, 안보, 통일 문제에 관심이 많습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