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악플? 더 써 주면 좋겠네” 방탄소년단 슈가의 악플 대응법
방탄소년단 슈가
방탄소년단 슈가ⓒ제공 = 빅히트엔터테인먼트

그룹 방탄소년단 슈가(본명 민윤기)가 악플에 대한 자신만의 대처법을 말했다.

슈가는 11일 네이버 V LIVE에서 근황을 전했다. 팬들이 채팅으로 질문을 하자 이에 하나하나 대답하며 소통했다.

한 팬은 “악플도 보느냐?”라는 질문을 남겼다. 이에 슈가는 “솔직하게 악플은 걱정하지 않는다. 죄송한 말이지만 잘 보지 않는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많이 쓰셔도 된다. 악플 써도 회사에서 고소할 것이다. 나는 안 보고, 고소는 하고, 선처는 없다”라며 “모두가 해피한 거 아닌가? 더 써주시라”라고 덧붙였다.

슈가의 이런 소신에 팬들은 속시원하고 고맙다는 반응이다. 팬들은 혹시나 악플 때문에 자신이 좋아하는 연예인이 마음아파하지 않을지, 또 잘못된 소문이 퍼지지 않을지 전전긍긍하기 때문이다.

슈가는 방탄소년단에서 랩과 작곡을 담당하고 있다. 가사에 있어 자유로운 언어 선택과 주제의식이 특징이다. 대구 출신이면서도 광주민주화운동을 노래한 곡을 내 화제가 된 바도 있다.

방탄소년단은 월드투어 ‘LOVE YOURSELF’로 현재 미국에 있다.

이동현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