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눈 찢는 행동으로 한국인 비하한 칠레 축구팀에게 ‘참교육’했다
11일 오후 경기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축구 국가대표팀 평가전 한국과 칠레 경기. 경기장을 가득 메운 관중들이 휴대폰 불빛을 켜며 선수들의 선전을 격려하고 있다.
11일 오후 경기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축구 국가대표팀 평가전 한국과 칠레 경기. 경기장을 가득 메운 관중들이 휴대폰 불빛을 켜며 선수들의 선전을 격려하고 있다.ⓒ제공 = 뉴시스

눈을 찢는 행동으로 한국인을 비하했던 칠레 축구대표팀을 향한 ‘참교육’이 화제다.

지난 11일 오후 8시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칠레와의 A매치 평가전을 가졌다. 경기가 시작되기 전 수원월드컵경기장 전광판에는 “Say No To Racisim”(인종차별에 반대한다)이라는 문구가 게시됐다.

이 문구는 국제축구연맹(FIFA)이 인종 차별을 지양하자는 뜻에서 몇 년째 밀고 있는 슬로건이다.

경기 이후 현장을 찾은 축구팬들은 국제축구연맹의 슬로건이 게시된 전광판의 사진을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소셜 미디어에 올리며 ‘인종 차별 반대에 동의한다’는 뜻을 전했다.

지난 10일 소셜 미디어 ‘dltsports’에는 칠레 대표팀 선수들이 수원 거리에서 “X신들아 눈 좀 떠라”라고 말하며 웃고 떠드는 모습이 담긴 영상이 게시됐다.

또 이에 앞서 칠레 대표팀의 디에고 발데스 선수는 한국팬과 사진을 찍으며 양손으로 눈을 좌우로 찢는 동작을 취해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이날 0:0 무승부를 기록하며 승패를 가리지는 못했지만 축구팬들은 수원월드컵경기장에 걸린 슬로건이 ‘칠레 축구대표팀을 참교육했다’라는 평을 하기도 했다.

김동현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