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김동연 “최저임금 속도조절 당·청 논의... 다만 내년 인상률은 불가역적”
경제관계장관회의에 참석한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경제관계장관회의에 참석한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뉴시스

고용부진의 원인 중 하나로 최저임금 인상을 지목한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최저임금 속도 조절 방안을 당·청과 협의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다만 내년도 최저임금 인상률(10.9%)이 불가역적인 만큼 향후 최저임금 결정제도에 대한 개선방안을 협의하겠다고 설명했다.

김 부총리는 12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경제관계장관회의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단기간 내 고용이 좋아질 것 같은 전망이 나오지 않는다”며 “최저임금 인상 속도와 근로시간 단축에 관한 단위기간 조정 문제를 좀 봐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통계청이 발표한 8월 고용동향을 살펴보면 지난달 취업자 증가 수는 3000명에 그쳤다. 지난 7월 취업자 증가수가 5000명으로 감소한 데 이어 두 달 연속 증가폭이 크게 줄어든 것이다. 반면 실업자 수는 113만3000명으로 전년동기대비 13만4000명 증가했다.

김 부총리는 “내년 최저임금 인상률은 결정된 것이니 불가역적”이라면서도 “그 이후의 방향에 대해 시장과 기업의 애로를 더 귀담아듣고 조정할 수 있는 정치적 여지를 좀 봐야 한다. 당·청과 방법을 찾아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최저임금 문제는 소위 ‘어나운스먼트 이펙트(공포효과)’가 크다”며 “최저임금 결정제도 자체에 대한 개선을 통해 시장과 기업에 예측 가능 메시지를 줄 수 있다”고 덧붙였다.

또한 김 부총리는 8월 고용지표 부진의 배경에 대해 “구조적·경기적인 요인으로 설명하기 어려운 부분이 있다고 생각한다”며 “일부 정책적인 영향이 있었고 그중 하나가 최저임금”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 부총리는 “경기가 한두 달 만에 급격히 나빠진 것도 아니고 7월 생산가능인구가 7만명이 줄었는데 일자리는 15만개 가까이 줄어 구조적인 원인만으로 설명이 어렵다”고 전했다.

윤정헌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