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배임 혐의’ 조양호 경찰 출석, 회장직 유지 질문에 “아직 말할 시기 아니다”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에 출석한 조양호 회장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에 출석한 조양호 회장ⓒ뉴시스

조양호(69) 한진그룹 회장이 자신의 집에 근무하는 경비원의 월급을 회삿돈으로 지급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조사를 받기 위해 경찰에 출석했다.

12일 오후 2시께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에 출석한 조 회장은 ‘이번이 세 번째 조사인데 회장직을 유지할 계획인가’를 묻는 질문에 “지금 말할 시기는 아니다”라고 답했다.

조 회장은 ‘혐의 부인하는 것인가’ ‘정석기업이 비용 지불했나’ 등의 취재진의 질문에 “성실히 조사를 받겠다”는 말로 일관했다.

경찰에 따르면 조 회장은 서울 종로구 자택의 경비 업무를 맡은 용역업체 유니에스 소속 경비원의 급여를 그룹 계열사인 정석기업이 대신 부담하도록 해 회사에 손해를 끼친 혐의(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의 배임)를 받고 있다.

지난 5월 관련 첩보를 입수한 경찰은 조 회장과 정석기업 대표 원모씨를 이 같은 혐의로 입건해 수사를 벌여왔다. 이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지난 4일 서울 중구 한진빌딩에 있는 정석기업 본사를 압수수색하고 전·현직 경비원과 정석기업, 유니에스 관리책임자 등 32명을 불러 조사했다.

경찰은 진술 내용과 압수수색물을 바탕으로 액수와 기록 등 배임 혐의와 관련된 부분을 집중 추궁할 방침이다.

한편 조 회장의 사법기관 출석은 올해에만 세 번째다. 올해 6월 조 회장은 조세 포탈 등의 혐의로 서울남부지검에서 소환 조사를 받았다. 7월에는 서울남부지법에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했다.

윤정헌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