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삼성전자 ‘이산화탄소 유출 사고’ 부상자 1명 숨져... 사망자 2명으로 늘어
삼성반도체 기흥사업장
삼성반도체 기흥사업장ⓒ뉴시스

이달 초 삼성전자 기흥공장에서 발생한 이산화탄소 누출 사고로 부상을 당해 치료를 받아오던 협력업체 직원 중 1명이 결국 숨을 거뒀다. 이로 인해 이번 사고로 인한 사망자는 2명으로 늘었다.

12일 경기 용인동부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50분께 한림대학교 동탄성심병원 중환자실에서 치료 중이던 김모(53)씨가 숨졌다.

고인은 이달 초 용인시 삼성전자 기흥사업장에서 발생한 이산화탄소 누출사고로 부상을 당해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의식을 회복하지 못한 채 치료를 받아 왔다.

당시 고인과 함께 병원으로 이송된 A(26)씨도 아직 의식을 찾지 못한 가운데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달 4일 오후 2시께 삼성전자 기흥사업장 6-3라인 지하 1층 이산화탄소 집합관실 옆 복도에서 소화용 이산화탄소가 누출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사망 1명 등 3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경찰은 이산화탄소 집합관실에서 3층 전기실과 연결된 1개 배관에 달린 밸브 부분이 알 수 없는 이유로 파손돼 이산화탄소가 누출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윤정헌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