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김제동 “시민은 뉴스 소비자가 아니라 공급자... 이야기 전하는 창구 되고파” [말말말]
12일, 김제동이 서울 강남구 논현동에서 열린 KBS 1TV '오늘밤 김제동'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12일, 김제동이 서울 강남구 논현동에서 열린 KBS 1TV '오늘밤 김제동'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제공 = KBS

12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 한 카페에서 KBS 1TV ‘오늘밤 김제동’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현장에는 프로그램 진행자 김제동과 제작진, 방송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김제동은 자신의 이름을 딴 ‘오늘밤 김제동’에 임하는 각오를 밝혔다.

먼저 “이름은 제가 달지 않았다”라며 오해(?)를 불식한 그는 “KBS PD분들이 MBC에 상주하시다시피 하셨다. 취지를 듣고, 우리 살아가는 이야기를 전달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만들 수 있으면 좋겠다는 고민 끝에 섭외에 응하게 됐다”라고 말했다.

본래 아침 라디오 일정 때문에 물리적으로 어려워 보였으나 담당 제작자들의 간절한 요청에 진행을 맡게 된 것이다.

김제동은 “시민의 눈높이에 뉴스를 맞춘단 말은 불쾌한 표현”이라며 “시민의 눈은 전문가 이하가 아니라고 생각하고, 단순히 뉴스의 소비자가 아니라 뉴스의 공급자이기 때문이다”라고 이유를 밝혔다.

‘오늘밤 김제동’ 화목 방송분량 담당인 강윤기 프로듀서는 “소통하고 공감하는 데 능력이 있는 진행자를 찾았다”라며 “굳이 설명드리지 않아도, 김제동이 가장 적합하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KBS 1TV ‘오늘밤 김제동’은 매주 월-목 오후 11시 30분 방송된다. 10일과 11일 1, 2회가 방영됐다.

이동현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