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영상] ‘망고’로 돌아온 효민, “티아라로 함께 하고 싶은 바람 늘 있다”

효민이 2년 6개월만에 솔로로 돌아왔다.

12일 오후 4시 서울 강남구 일지아트홀에서 효민의 세번째 앨범 ‘망고’ 쇼케이스가 진행됐다.

앞서 효민은 ‘메이크업’과 ‘스케치’ 등 두 장의 미니앨범으로 여자 솔로 가수로서의 가능성을 보여준 바 있었다. 이번 앨범을 통해 효민은 진정한 ‘효민다움’을 보여주겠다는 각오를 전했다.

이번 앨범 타이틀곡 ‘망고’는 미니멀한 신스 사운드 기반의 팝 곡으로, 만난지 얼마 안 된 남녀 사이의 미묘한 감정선과 복잡한 연애 심리를 과일 망고에 비유한 곡이다.

효민은 “이번 앨범에서 섹시 콘셉트를 안 하려고 노력했다. 여성적이거나 섹시한 모습을 어필하는 안무보다는 그렇지 않은 모습을 강조하려고 했다”면서도 “노력은 했는데 아직 그런 부분들이 많이 보여주는 것 같긴 하다”고 말했다.

이어 티아라 멤버들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멤버들이 응원을 많이 해줬다. 그룹 활동을 오래하면서 쉴 틈 없이 달려 오다보니 한 번쯤은 해보고 싶은 것도 해보자는 생각으로 각자의 시간을 보내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효민은 “티아라라는 이름은 멤버들 뿐 아니라 우리를 만들어준 회사, 팬분들 모두의 것이라는 결론이 났다”고 설명하며 “전 회사와는 오해가 풀린 상태”라고 말했다. 뿐만 아니라 그는 “함께 활동하고 싶은 바람은 늘 있고, 조금씩 의견을 조율하면서 방법을 찾아갈 생각이다. 당장 뭔가를 해야겠다는 생각은 없다”고 말했다.

솔로가수로서 얻고 싶은 수식어에 대해서는 “‘에너지가 넘치는 가수’ 혹은 ‘매번 색깔이 기대되는 가수’ 였으면 좋겠다. 매번 다른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은 욕심들이 있다”고 말했다.

효민은 이번 앨범 ‘망고’에 이어 올 하반기 내에 새로운 앨범을 발매하고 또 다른 컬러 테마도 공개하며 또 다른 컬러 테마도 공개할 계획이다. 그리고 다양한 컬러 테마를 하나로 엮는 앨범 ‘Color Variation’을 준비 중이다.

가수 효민이 12일 오후 서울 강남구 일지아트홀에서 열린 새 디지털 앨범 ‘MANGO’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 참석해 화려한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가수 효민이 12일 오후 서울 강남구 일지아트홀에서 열린 새 디지털 앨범 ‘MANGO’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 참석해 화려한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김슬찬 기자

김한수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