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이해찬 “부동산 시장 또 교란 생기면 더 강한 조치” 경고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14일 국회 당 대표실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14일 국회 당 대표실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정의철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14일 정부의 부동산 대책과 관련해 "이 문제 가지고 다시 시장 교란이 생긴다면 그때는 정말 더 강한 조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에서 "부동산 가격이 급등하고 있는 가운데 정부가 대책을 발표했는데, 목표는 분명하다. 투기 수요를 차단하고, 실수요자를 보호하고, 주택공급을 확대하겠다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정말 더 이상 우리 사회에서 아파트나 주택을 가지고 불로소득을 왕창 벌겠다는 생각은 이제 그만했으면 좋겠다"며 "물론 정부 대책이 이렇게 나왔는데, 이 대책 가지고 안 되면 더 강화할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주택을 가지고 불로소득을 버는 잘못된 관행이 정말 많은 사람을 어렵게 만드는 게 우리나라의 가장 큰 문제점 중 하나"라며 "앞으로는 기본적으로 신혼부부, 젊은층, 서민층을 위한 공공주택 위주로 많이 공급해야겠다"고 밝혔다.

홍영표 원내대표도 부동산 투기 근절을 위한 강한 의지를 드러냈다.

홍 원내대표는 "어제 (정부가) 발표한 부동산 대책은 부동산 투기로 돈 벌 생각은 없애야 한다는 것"이라며 "투기 세력이 집을 사서 집값을 올리고, 서민들은 폭등한 집값에 한숨을 내쉬는 악순환이 반복되고 있다. 이번 대책을 통해 악순환의 고리를 끊을 것이라고 기대한다"고 말했다.

홍 원내대표는 또한 "이번 대책으로도 투기 심리가 진정되지 않을 경우 가능한 모든 수단을 동원해서라도 추가 대책을 마련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남소연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