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김성태, 국회 일정 변경에 “군사정부에서도 이러지 않았다”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14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14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정의철 기자

평양 남북정상회담으로 정기국회 일정이 연기되자,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4일 “군사정부에도 이러지는 않았다”라고 불쾌한 기색을 비췄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문재인 정권은 한미 동맹도, 국회도 무시해도 된다는 초법적 상황으로 몰아가고 있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운영 방식을 우려 하지 않을 수 없다”라며 “소득주도성장 실패, 국정 운영의 난맥을 지적해야 하는 이 정기국회를 남북 이슈로 다 덮으려는 정략적인 국회 무력화”라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정기국회 100일이 합의되면 청와대, 정부도 (국회의) 가장 중요한 일정으로 존중했다. 당연히 금주에는 정치, 통일, 사회, 안보 등 대정부질문이 있어야 한다”라며 “(그런데) 대통령을 대신해 이낙연 총리가 동북아포럼에 가서 푸틴과 시진핑 사이에 앉은, 그 일정 때문에 저희들이 총리의 외교를 인정해 줬다”라고 불쾌한 기색을 내비쳤다.

이어 그는 “이 늦은 일정인데도 대통령이 순방일정을 또 잡았다”라며 “자유한국당은 정기국회 무력화를 위한 남북관계 일정에 다시 한 번 경악을 금치 못했다”라고 덧붙였다.

김 원내대표는 잠시 침묵을 지켰다가 이내 “좋습니다. 대통령께서 남북정상회담을 부디 잘하고 오시라”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김정은 위원장의 입에서 완전한 ‘완전한 핵 폐기를 통한 완전한 비핵화’를 (언급하는 것을) 가지고 온다면, 김정은 위원장의 입장 하나 기다리면서 모든 것을 협조하고 기다리겠다. 그 결과를 온 국민이 지켜볼 것”이라고 문재인 정부에 경고를 보냈다.

장재란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