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문재인 대통령-김정은 위원장, 평양에서 첫 만남 생중계 된다
2018 남북정상회담이 열린 지난 4월 27일 경기도 파주시 판문점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손을 잡고 군사분계선을 넘어 북측 지역에갔다 다시 남측지역으로 향하고 있다.
2018 남북정상회담이 열린 지난 4월 27일 경기도 파주시 판문점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손을 잡고 군사분계선을 넘어 북측 지역에갔다 다시 남측지역으로 향하고 있다.ⓒ2018남북정상회담 공동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오는 18일 평양에서 다시 만나게 되는 감동적인 장면이 전 세계에 생중계 된다.

남북은 14일 고위급실무회담을 열고 두 정상의 첫 만남을 비롯해 2박3일 동안 진행되는 정상회담 주요 일정을 생중계 하기로 합의했다고 권혁기 청와대 춘추관장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2000년과 2007년 평양에서 열렸던 두 차례의 남북정상회담 때엔 시차를 두고 녹화방송으로 공개됐던 것과 비교하면 파격적이다. 북측은 남측의 취재와 생중계에 필요한 편의를 제공하기로 했다.

남북 정상의 만남이 처음으로 생중계된 것은 지난 4월 27일 판문점에서 열린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첫 남북정상회담에서였다. 군사분계선에서의 첫 만남부터 회담 모두발언 등 두 정상의 주요 일정이 생중계 됐다.

특히 도보다리 위에서 산책하며 대화를 나누던 두 정상의 생생한 모습이 전파를 타면서 전세계에 진한 감동을 남겼다.

이번에도 비슷한 수준으로 일정이 생중계 되지 않겠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아직 세부 일정은 공개되지 않았다.

문 대통령이 서해직항로로 평양을 방문하기로 확정한 만큼, 김 위원장과 평양에서의 첫 만남은 순안공항에서 이뤄질 가능성이 높다. 2000년 당시 김대중 대통령이 평양을 방문했을 때에도 김정일 위원장이 순안공항에 직접 나와 뜨거운 포옹을 나눈 바 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일정의 큰 줄기는 정리가 된 것으로 안다"라며 "세부일정이 공개 된 이후에 생중계 일정도 확정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과 함께 평양을 방문할 대표단은 200명 규모다. 여기에는 정치인과 경제인도 일부 포함된다. 청와대는 명단이 확정되는대로 발표하기로 했다.

정상회담 준비를 위한 남측 선발대는 이틀 앞선 16일에 파견되며, 육로를 이용해 방북하게 된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 4월 27일 판문점에서 공동 식수를 마친 후 군사분계선 표식물이 있는 ‘도보다리’ 위에서 산책을 하며 담소를 나누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 4월 27일 판문점에서 공동 식수를 마친 후 군사분계선 표식물이 있는 ‘도보다리’ 위에서 산책을 하며 담소를 나누고 있다.ⓒ2018남북정상회담 공동사진기자단

최지현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