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폼페이오 “유엔 대북제재 결의 이행은 한반도 비핵화의 핵심”
마이트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 (자료 사진)
마이트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 (자료 사진)ⓒ뉴시스/AP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대북제재 결의 이행이 한반도 비핵화의 핵심이라고 거듭 북한을 압박하고 나섰다.

북미 간 ‘친서 교환’과 이에 따른 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 가능성이 제기되는 국면에서도 대북제재 이행을 강조해, 기존 ‘대북 최대한 압박 정책’을 이어가겠다는 차원으로 풀이된다.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14일(현지 시간) 미 국무부 청사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미국은 그 어느 때와 마찬가지로 유엔 안보리 결의 이행을 지속하는 데 전념하고 있다”면서 “그것들(대북제재)은 김정은 위원장에게 완전하고 최종적인 한반도 비핵화가 필요하고 실행돼야 한다는 것을 설득시키기 위한 트럼프 대통령의 노력에 있어 핵심(central)이라고 믿는다”고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어 “그것(비핵화)은 김정은 위원장이 북한 주민들에게 더 나은 미래를 제공하는 방법에 대한 핵심적인 인식에 전략적인 변화가 있었다는 점을 전 세계가 볼 수 있도록 하는 방식으로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김 위원장)는 싱가포르 정상회담에서 이에 대해 말했으며, 우리는 정상회담 기간 이뤄진 모든 약속을 어떤 식으로 달성해 나갈지에 대해 여전히 북한과 많은 대화를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폼페이오 장관은 ‘러시아와 중국의 대북제재 완화 입장’에 관한 질문에는 “오늘 니키 헤일리 유엔주재 미국대사와 이야기를 나눴다”면서 “러시아는 대북제재를 감시하는 안보리 대북제재위원회의 보고서 문구 수정을 시도해 안보리 결의를 훼손하려는 적극적인 시도를 했다”고 비난했다.

앞서, 전날 헤일리 대사는 성명을 통해 러시아 정부가 자국민들의 유엔 대북제재 결의 위반을 감추기 위해 전문가 패널에 압력을 넣어 대북제재위원회 보고서를 수정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독립적이어야 하는 보고서가 수정된 것은 오점(stain)”이라고 러시아를 비난했다.

폼페이오 장관도 이날 “대북제재위가 역사적으로 그래 왔듯이 독립적으로 유지되고 그들이 아는 사실에 입각해 보고하며 러시아 등 어떤 나라도 그 내용을 바꾸도록 허용하지 않길 바란다”면서 “제재 위반에 관련된 분명한 활동들을 보여주는, 원래 펴내려던 보고서 원본을 발행하길 원한다”고 촉구했다.

김원식 전문기자

국제전문 기자입니다. 외교, 안보, 통일 문제에 관심이 많습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