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허영란, “친오빠 졸음운전 차에 치어 사망... 가슴이 찢어진다”
배우 허영란
배우 허영란ⓒ방송화면 캡처

배우 허영란이 교통사고로 가족을 잃은 비통한 심경을 밝혔다.

허영란은 지난 14일 인스타그램에 “우리 집의 가장이자 내 오빠이자 내 친구. 울 오빠의 갑작스런 죽음 앞에 우리 가족들은 지금 가슴이 찢어지고 있다”라고 시작하는 장문의 글을 올렸다.

경찰은 지난 13일 새벽 0시 10분쯤 대전 경부고속도로 비룡분기점 인근 갓길에 차를 세우고 앞서 가던 화물차에서 물건이 떨어졌나 살피던 허 모(42)씨가 교통사고로 숨졌다고 밝혔다.

허 씨는 박 모씨(58)씨가 몰던 화물차에 치어 숨졌다. 허씨는 사고 직후 119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허영란은 “두개골이 떨어져 나갈 정도로 시신이 훼손되서 마지막 얼굴도 못보고 있다. 어떻게 이런 일이 저희 가족한테 생긴건지”라며 안타까운 심정을 전했다.

이어 그는 “이렇게 한 순간에 이별하게 될 줄이야... 오빠 보고 싶어... 미안했어... 고마웠어... 정말 우리 오빠 사랑해”라고 추모했다.

허영란은 15일 오후(13시 현재) 급작스럽게 SNS를 비공개로 전환했다.

아래는 허영란의 SNS 글 전문이다.

아빠 대신 우리 집의 가장이자..내 오빠이자 내 친구.

울 오빠의 갑작스런 죽음 앞에 우리 가족들은 지금 너무 가슴이 찢어지고 있네요..

시비로 싸우다 졸음운전한 차에 치인 게 아니라, 도로를 달리던 중 앞 화물차에서 뭐가 떨어져서 확인하려고 갓길에 세우고 확인하는데 4.5톤 차량의 졸음운전으로 울 오빠는 두개골이 떨어져 나갈 정도로 시신이 훼손돼서 마지막 얼굴도 못 보고 있어요..

그런데 뉴스에는 시비가 붙었다고? 어떻게 이런 일이 저희 가족들에게 생긴 건지..너무 착하고..어떻게든 엄마동생들 원하는 거 해주려고 노력한 우리오빠.

죽어라 일만하다 간이 안 좋아져서 최대한 좋은 게 좋은 거라고 넘기면서 피곤해도 책임감 때문에 날짜 상관없이 짜여진 스케쥴 맞춰주려고 동료들 응원하면서 걱정했던 울 오빠가 왜 이런 일을 당하게 된 건지..아직 이 세상에 없기엔 너무 어린나이인데..앞으로의 미래에 대해 희망을 품고 더 열심히 살아가려고 했는데.. 왜? 하필 우리 오빠냐구!! 나쁜 짓하면서 잘 먹고 잘사는 사람들이 얼마나 많은데..실감이안난다..

당장이라도 웃으면서 올 거 같은데..너무 보고 싶고..목소리도 듣고 싶고..오빠의 온기를 느끼고 싶다..

“동생아 사랑해~” 이 말을 듣고 싶다..나한테 뭐든 줘도 안 아깝다던 우리 오빠.매장 2호점 생긴다고 기뻐하면서 정말 멋지게 꾸며줄게! 너 맘고생안하고 편하게 먹고 살 수 있게 해줄게! 걱정하지마! 내년엔 세종에 다모여서 같이 살자! 라고 했던 우리오빠..이렇게 한순간에 이별하게 될 줄이야..오빠 보고 싶어..미안했어..고마웠어..정말 울 오빠 사랑해...

김한수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