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대화의 희열’ 표창원 “연쇄살인범이 교도소서 살해 협박 편지 보내”
표창원 국회의원 KBS 2TV ‘대화의 희열’ 2회 출연 사진
표창원 국회의원 KBS 2TV ‘대화의 희열’ 2회 출연 사진ⓒ사진 제공= KBS 2TV ‘대화의 희열’

더불어민주당 표창원 의원이 TV토크쇼에 출연해, 경찰으로 근무할 당시 연쇄살인범으로부터 가족 살해 협박을 받은적이 있다고 털어놨다. 그는 경찰로 일하면서 가족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여러 교육을 했다고 밝혔다.

15일 저녁, KBS 2TV ‘대화의 희열’ 2회에는 표창원 국회의원이 출연한다. 표 의원은 유희열, 강원국 작가, 다니엘 린데만, 김중혁 작가와 지나온 삶의 궤적에 대해 진솔하게 이야기를 나눴다. 그는 범죄자심리를 꿰뚫는 프로파일러 경찰에서 과감한 주장을 펼치는 정치인까지 다양한 일을 해왔다.

표창원 의원의 삶에서 결코 빼놓을 수 없는 것이 ‘경찰’이다. 1985년 경찰대학교에 입학한 그는 1989년 졸업 후, 시위진압부터 범죄수사까지 다양한 경찰 업무를 수행했다. 그만큼 적지 않은 위험과 마주했는데. 그 중 하나가 연쇄살인범으로부터 받은 살해 협박이었다.

이날 표 의원은 비교적 상세히 당시 경험을 공개했다. 그는 “여고생을 살해한 연쇄 살인범이었다. 우리 딸 이름, 나이를 모두 알더라. 언젠가 교도소에서 나올 거라며 살해협박 편지를 보내왔다”고 고백했다. 어마어마한 이야기를 덤덤히 털어놓는 표창원 의원의 모습에 출연진들 모두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고 한다.

이어 표창원 의원은 자신이 가족의 안전을 위해서 어떤 일을 했는지, 아들 딸이 어렸을 때부터 어떤 교육을 했는지 등도 밝혔다. 이같은 대비를 하며 생긴 웃지 못할 에피소드도 함께 공개해 출연진들 다시 한번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이외에도 표 의원은 80년대, 90년대 경찰로서 시위 진압을 하며 당했던 충격적인 부상과 고통, 정치는 하지 않겠다는 본인 말을 스스로 번복했던 사연, 끝내 해결하지 못했던 미제 사건까지 여러가지 이야기를 풀어냈다. 표 의원이 과연 ‘대화의 희열’에서 얼마나 깊은 이야기를 꺼냈을지 관심이 집중된다.

KBS 2TV ‘대화의 희열’은 시대를 움직이는 '한 사람'과 사석에서 만나 대화를 나누는 콘셉트의 토크쇼다. 1회 김숙 편이 방송된 뒤 잔잔하면서도 진솔한 이야기로 많은 시청자들의 호응을 받았다. ‘대화의 희열' 2회 국회의원 표창원 편은 15일 밤 10시 45분 KBS 2TV에서 방송된다.

김한수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