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회장 딸 몰라보나” 주차티켓 줬다고 곤욕 치른 직원들 (영상)
반얀트리 호텔 경위서 사건
반얀트리 호텔 경위서 사건ⓒ출처 = 방송캡쳐

15일 KBS는 회원제로 운영하는 한 호텔에서 벌어진 직원들에 대한 ‘갑질’을 보도했다.

호텔 직원은 “VIP들한테 발레(요금) 티켓 발부하는게 완전히 터부시 돼 있는... 차 번호를 다 외워야 한다”라고 증언했다. 다른 한 직원은 “깜빡하고 모르면, ‘아 저 누군데 수고하시죠’ 그렇게 말로 하면 되는데 호텔에 딱 얘기해서 클레임 걸어버린다”라고 증언했다.

8월 22일, 한 주차 요원은 회장의 딸을 못 알아보고 주차 티켓을 건넸다. 호텔 관계자는 회장 딸이 호텔 측에 “자기를 직원들이 잘 모르니까, 발레 티켓을 나에게 준 것 같다”라고 말했다고 전한다.

이에 주차업체 측은 직원들에게 “회장님 일가분들 택 주지 말라 했는데 왜 자꾸 그러냐”라며 “해당 근무자는 경위서 작성하라”라고 메시지로 지시를 내린다. 해당 직원은 “차량을 못 알아본 것 때문에 경위서를 쓰게 됐다”라고 증언했고, 다른 직원들은 “티켓 준 게 경위서까지 쓸 일이냐”라고 동요했다.

이런 과정에 대해 호텔 측은 “용억업체 자기들 나름대로 정해진 (규칙) 그것에 따라서 이뤄진 일 같다”라며 “(티켓 주면 안 되는) 리스트를 우리가 만들어 준 것도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주차업체 측은 “저희는 어차피 하청업체다. 원래 그렇게 해 온 것 뿐이다”라고 말했다.

다음은 해당 영상

이동현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