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스트레이트’ 쌍용차 30명 죽음의 ‘배후’.. MB의 노조 혐오와 쌍용차 사태의 진실!
스트레이트 '쌍용차'
스트레이트 '쌍용차'ⓒ제공 = MBC

MBC 탐사 기획 프로그램 ‘스트레이트’는 쌍용차 사태로 인한 30명 죽음의 ‘배후’에 대해 보도한다.
 
지난 2009년 7월, 1천여 명의 노조원들이 “해고만은 말아달라”라며 농성중이던 경기도 평택 쌍용자동차 공장. 수상한 인물이 한 명 나타났다. 그는 자신을 ‘김 사장’이라고 소개했다. 교착 상태에 빠져 있던 노사 협상에 중재자를 자처한 ‘김 사장’. 전화 한 통으로, 쌍용차 사장을  노조 협상대표 앞에 불러내는 등 자신의 힘을 과시했다.
 
그의 정체는 경찰청 정보국 김 모 경감. ‘김 사장’은 경찰 지휘 체계를 넘어 청와대에서 직접 지시를 받는다면서 노조와 사측을 바삐 오가며 마치 노사 협상 타결을 위해 움직이는 것 같았다. 그러나 그 경찰청 ‘김 사장’이 홀연히 평택 쌍용차 농성 현장에서 사라진 뒤, 조현오 경기경찰청장은 8월5일 경찰 특공대를 투입해 전례 없이 폭력적인 방식으로 노조를 강제 진압했다.
 
기무사, 국정원에 이어 경찰청 정보국 간부까지 나타난 쌍용차 평택에 모여 분주하게 움직였다. 이 모든 정보 부서를 한꺼번에 움직일 수 있는 기관은 단 한 곳, 바로 청와대였다. 그 청와대의 주인 이명박 대통령은 현대건설 회장 시절 노조위원장 납치 사건에 연루됐다는 혐의로 수사를 받았고, 정계에 입문한 뒤에는 자신의 회사로 의심받던 세광공업에 민주노총 소속 노조가 생기자 아예 세광공업을 없애버렸다고 관계자들은 증언한다. 그리고 그가 대통령이 된 뒤에는 쌍용차를 비롯해 유성기업과 발레오만도 등 민주노총 산하 노조들이 쌍용차와 비슷한 방식으로 와해되었다.
 
2009년, 유동성 문제로 정규직 2,646 명을 합쳐 3천 명을 해고해야 한다던 쌍용자동차. 노조가 월급을 절반으로 깎고, 퇴직금을 저당잡혀 신차 개발비 1천억 원까지 대겠다면서 구조조정만은 말아달라고 호소했지만, 결국 정규직과 비정규직 3천 명을 회사에서 내쫓았다. 쌍용차는 당시 정말 위기였을까? 그리고 쌍용차가 노동자들을 해고한 것이 정당하다는 대법원의 판결을 과연 옳은 것이었을까? 이명박 청와대는 무슨 이유로 쌍용차 노조 와해와 일개 회사의 구조조정을 위해 국가 기관을 총동원한 것일까? 9년 동안 30명의 노동자와 그 가족이 차례로 죽음을 선택한 쌍용차 사태, ‘스트레이트’가 다시 진실을 추적했다!
 
16일 밤 11시 5분에 방송되는 ‘스트레이트’에서는 강제 진압과 대량 해고, 노조원과 가족의 죽음이란 악순환의 고리를 보도한 쌍용차 사태 폭력진압, 30명 죽음의 배후를 파헤치다! 1부에 이어, 오늘은 그 배후를 집중 파헤친다.
 

이동현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