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방북 명단에 오른 박원순 “한반도 평화에 기여할 수 있는 일 다 하고 올 것”
박원순 서울시장
박원순 서울시장ⓒ정의철 기자

박원순 서울시장은 16일 2018 평양남북정상회담의 특별수행단 명단에 오른 데 대해 "역사적인 남북정상회담에 동행하게 되어 벅차고 기쁜 마음"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박 시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 글을 통해 이같이 말하며 "무엇보다 전국지도지사협의회 의장 자격으로 참석하게 되어 더욱 큰 의미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남북 정상 간의 아름다운 만남이 중앙정부의 평화정책이 되고, 이러한 평화의 약속이 남과 북 지방정부 교류의 마중물이 되어, 민간에서 활짝 꽃피울 수 있게 되길 기대한다"며 "나아가 오래전부터 구상해 왔던 서울-평양 간 포괄적 교류협력 방안을 현실적으로 가능한 분야부터 하나씩 실현해 나갈 수 있는 시작점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서울특별시장이자 전국시도지사협의회 의장으로서 제가 맡은 자리에서 한반도 평화에 기여할 수 있는 일을 다 하고 오겠다"며 "문재인 정부가 닦은 평화라는 큰 길을, 지방정부가 풍성하게 채워 나가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남소연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