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이재용·이해찬·차범근·지코’ 각계 망라한 정상회담 방북단, “세계와 공유될 것”
평양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장인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
평양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장인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제공 : 뉴시스

청와대는 2018 평양 남북정상회담에 문재인 대통령과 동행할 방북단의 명단을 16일 공개했다. 방북단에는 청와대와 정부를 대표하는 공식수행원 14명과 정·재계·학계 등 각계인사가 포함된 특별수행원 52명이 포함됐다.

평양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장인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은 이날 청와대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이 같은 명단을 발표했다.

공식수행원 명단에는 서훈 국가정보원장, 강경화 외교부 장관, 조명균 통일부 장관, 송영무 국방부 장관,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 김재현 산림청장이 이름을 올렸다.

아울러 청와대에서는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김현철 경제보좌관, 주영훈 대통령경호처장, 김의겸 대변인, 김종천 의전비서관, 윤건영 국정상황실장이 동행한다.

경제계에서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비롯한 최태원 SK 회장, 구광모 LG 회장, 김용환 현대자동차 부회장 등 주요 대기업 대표들이 특별수행원 명단에 포함됐다.

특히 '박근혜-최순실 게이트'에 연루돼 재판이 진행 중인 이재용 부회장이 명단에 이름을 올린 점이 눈에 띈다. 이와 관련해 임종석 실장은 "이 부회장에 대해서는 재판은 재판대로 엄격하게 진행되고, 일은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밖에도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최정우 포스코 회장, 오영식 코레일 사장, 이재웅 쏘카 대표 등 경제인 17명이 함께 평양에 간다. 신한용 개성공단기업협회 회장도 공단 입주기업을 대표해 함께한다. 임 실장은 "이번 정상회담을 계기로 정부가 추진해온 '한반도 신경제구상' 또한 앞당겨질 것으로 기대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정계 인사로는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 정의당 이정미 대표 등 평양 남북정상회담 최초로 정당 대표들이 방북길에 동행한다. 앞서 청와대의 제안을 받았지만 거절 의사를 밝힌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과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명단에서 빠졌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4월 27일 오후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열린 남북정상회담에서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 통일을 위한 판문점 선언문에 서명 후 포옹 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4월 27일 오후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열린 남북정상회담에서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 통일을 위한 판문점 선언문에 서명 후 포옹 하고 있다.ⓒ2018남북정상회담 공동사진기자단

지방자치단체와 접경지역을 대표해 박원순 서울시장(전국시도지사협의회 의장)과 최문순 강원도지사도 포함됐다.

노동계와 시민사회에서는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과 김주영 한국노총 위원장, 이기범 대북협력민간단체협의회 회장, 김덕룡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수석부의장, 김홍걸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상임의장 등이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종교계를 대표해서는 김희중 천주교 대주교, 원택 조계종 민족공동체추진본부장, 이홍정 KNCC 총무, 한은숙 원불교 교정원장 등이 방북한다.

남북정상회담 자문단과 학계에서는 한완상·백낙청 서울대 명예교수,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별보좌관, 임동원 한반도평화포럼 명예이사장, 홍석현 한반도평화만들기 이사장, 박지원(민주평화당) 의원 등이 동행한다.

문화·예술·체육계에서도 유홍준 명지대학교 석좌교수를 비롯한 차범근 축구감독, 현정화 탁구대표팀 감독, 김형석 작곡가, 가수 에일리·지코 등이 이름을 올렸다.

특히 이번 방북단에는 청와대가 '특별한 수행원'으로 소개한 명단도 포함돼있다. 지난 8월 이산가족 상봉행사에서 북측 큰할아버지에게 보낸 손 편지가 공개돼 화제를 모았던 중학교 3학년 김규연 학생, 통일부 대학생기자단으로 활동하는 이 에스더 씨 등이 방북하게 됐다고 청와대는 설명했다.

앞서 이날 오전 일반수행원 91명이 평양에 선발대로 떠났다. 이들과 취재기자단까지 합치면 총 200여 명 규모의 방북단이 꾸려진 셈이다.

임 실장은 "평양 정상회담은 국민과 함께 진행되고 세계와 함께 공유될 것"이라며 "지난 1차 (판문점) 정상회담이 '평화의 새로운 시작'이었다면, 이번 3차 (평양) 정상회담은 '평화가 새로운 미래를 만든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고 강조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4월 27일 오후 판문점에서 도보산책을 하며 대화를 나누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4월 27일 오후 판문점에서 도보산책을 하며 대화를 나누고 있다.ⓒ2018남북정상회담 공동사진기자단


신종훈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