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트럼프 “2차 북미정상회담 시기·장소 논의중…머지 않아 발표”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오후(현지시간) 미국 롯데 뉴욕 팰리스 호텔 허버드룸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한미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오후(현지시간) 미국 롯데 뉴욕 팰리스 호텔 허버드룸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한미정상회담을 하고 있다.ⓒ사진 = 뉴시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4일(현지시간)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의 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 시기와 장소에 대해 논의하고 있으며, "조만간 발표가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6·12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 이후 교착 상태에 빠진 북미 협상이 평양에서 열렸던 남북정상회담을 계기로 진전하고 있다.

트럼프 "많은 진전 이뤄지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후 뉴욕에서 유엔 총회를 계기로 열린 문재인 대통령과의 한미 정상회담 모두발언에서 "김 위원장과의 2차 정상회담을 머지않아(in the not too distant future) 할 것"이라며 "폼페이오 장관이 이 문제를 다룰 것이고, 그들(북한)과 접촉해왔다"고 말했다.

이어 "전에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에서) 했던 비슷한 형식이 될 것이고, 장소는 다른 곳이 될 가능성이 높다. 조만간 발표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미국은 2차 북·미 정상회담 개최를 위해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부 장관의 4차 방북을 계획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많은 진전이 이뤄지고 있다. 김 위원장이 합의를 이뤄내려는 엄청난 열정을 갖고 있다는 것을 본다"며 "매우 좋은 일"이라고 밝혔다.

다만 그간 북미가 이견을 보여온 구체적인 비핵화 방식과 미국의 상응 조치에 대한 언급은 없었다. 앞서 김 위원장은 문 대통령과의 평양 회담에서 "동창리 미사일 엔진시험장과 발사대를 전문가 참관하에 우선 폐기하고, 미국이 상응 조치를 취할 경우 영변 핵시설의 영구적 폐기와 같은 추가적인 조치를 계속 취해나갈 용의가 있다"고 밝힌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서두르지 않겠다"고만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에 대해서는 "솔직히 말해서 정말로 매우 열려있고 훌륭하다. 나는 그가 뭔가 일어나는 걸 보고 싶어한다고 생각한다"며 "북한은 엄청난 경제적인 잠재력이 있다고 생각한다. 김 위원장과 북한 주민들도 이와 같은 잠재력을 확인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 "북미정상회담 조기 개최와 성공 기원"

이날 문재인 대통령은 모두발언에서 "이제 북한의 핵 포기는 북한 내부에서도 되돌릴 수 없을 만큼 공식화됐다"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만이 이 문제를 해결할 수 있어 트럼프 대통령과 조기에 만나 비핵화를 조속히 끝내고 싶다'는 희망을 밝혔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또한 "트럼프 대통령의 성원 덕분에 평양에 다녀왔다. 남북 간 좋은 합의를 이뤘고 북한의 비핵화에 대해서도 진전된 합의가 있었다"며 "트럼프 대통령께 전해달라는 김 위원장의 메시지도 있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평양에서 돌아오자마자 곧바로 트럼프 대통령과 만나 김 위원장과 논의한 내용을 공유할 수 있게 돼 기쁘다"며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평화구축, 미북 간의 대화와 2차 미북정상회담에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김 위원장이 직접 전 세계 언론 앞에서 비핵화 의지를 직접 밝히고 내가 15만 평양 시민 앞에서 김 위원장과 한 비핵화 합의를 다시 한 번 강조한 것은 매우 큰 의미가 있다"며 "트럼프 대통령의 통 큰 결단과 새로운 접근으로 수십 년간 누구도 해결하지 못한 문제가 해결되는 데 대해 감사드린다. 미북정상회담 조기개최와 성공을 기원한다"고 밝혔다.

정혜규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