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10월부터 뇌·뇌혈관 MRI 건강보험 적용… 최고 75만원->18만원 부담 줄어
MRI
MRIⓒ월간 말

10월부터 뇌‧뇌혈관 자기공명영상장치(MRI) 검사 때 환자가 부담해야 하는 비용이 4분의 1 수준으로 줄어든다.

또 신생아의 선천성 대사이상‧난청 선별검사에 건강보험이 적용돼 환자가 검사비용을 따로 부담하지 않게 됐다.

보건복지부는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대책 후속 조치로 오는 1일부터 이같이 건강보험을 확대 적용한다고 30일 밝혔다.

뇌·뇌혈관·특수검사 MRI 비용 4분의 1수준으로 낮아져

10월 1일부터 의학적으로 뇌‧뇌혈관 MRI가 필요한 모든 환자가 건강보험을 적용받을 수 있게 됐다. ‘의학적으로 필요하다’는 환자가 신경학적 이상 증상을 보이거나 뇌파 검사 등에서 이상 소견이 나와 의사가 뇌질환을 의심한 경우를 뜻한다.

아울러 뇌‧뇌혈관을 MRI로 검사하면서 정확도를 높이기 위해 특수한 기법을 사용하는 ‘특수 검사’를 받을 때도 보험이 적용된다.

지금까지는 뇌종양‧뇌경색‧뇌전증 등 뇌 질환이 의심되는 환자가 MRI 검사를 받더라도 중증 뇌질환으로 진단되지 않으면 건강보험 혜택을 받지 못했다. 지난해 기준 뇌‧뇌혈관‧특수검사 MRI 비급여 진료비는 2059억 원으로, 총 MRI 진료비의 48.2%를 차지했다.

건강보험이 적용되면 환자들의 의료비 부담은 종전 38~66만 원의 4분의 1 수준인 9~18만 원으로 줄어든다.

대학병원에서의 비용은 평균 66만 원(최소 53만 원~최대 75만 원)에서 18만 원으로, 종합병원에서는 평균 48만 원(최소 36만 원~최대 71만 원)에서 14만원으로, 병원에서는 평균 42만 원(최소 32만 원~최대 55만 원)에서 11만 원으로 줄어든다.

중증 뇌 질환자가 충분한 시간 동안 경과 관찰을 받을 수 있도록 건강보험 적용 기간과 횟수 역시 확대된다. 기간은 최대 6년에서 최대 10년으로 늘어나고, 검사 횟수는 기존에 ‘진단 때 1회+경과 관찰’에서 ‘수술 전 수술 계획 수립 때 1회’가 추가됐다.

복지부는 뇌·뇌혈관 MRI를 시작으로 내년에는 복부, 흉부, 두경부 MRI 검사에 보험을 적용한다. 이어 2021년까지 모든 MRI 검사에 보험 혜택을 준다는 계획이다.

신생아 선천성 대사 이상 검사·난청 선별검사 무료

10월 1일부터 신생아의 장애 발생을 예방하거나 최소화할 수 있는 선별검사에도 건강보험이 적용된다.

현재 대부분 신생아는 50여 종의 선천성 대사이상 검사와 2종의 난청 검사를 받고 있지만, 검사비용은 모두 보호자가 부담해왔다. 대사이상 검사는 1인당 10만 원 내외, 난청 검사는 5∼10만 원으로 총 15만∼20만 원이 들었다.

보험이 적용되면 입원 상태에서 검사를 받을 경우 본인부담금이 없다.

다만 산부인과가 아닌 곳에서 태어나 외래 진료를 통해 검사를 받게 되면 선천성 대사이상 검사는 2만2천∼4만 원, 자동화 이음향방사 검사는 4∼9천원, 자동화 청성뇌간반응검사는 9천∼1만9천원이 든다.

기준 중위 소득 180% 이하 가구(4인 기준, 소득 813만5000원)는 두 검사를 외래 진료로 받아도 국가 지원 사업을 통해 1회에 한 해 검사비용을 전액 지원받을 수 있다.

김백겸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