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자유한국당, 십고초려 해서 전원책 변호사 영입 추진한다
자유한국당 김용태 사무총장 (자료사진)
자유한국당 김용태 사무총장 (자료사진)ⓒ정의철 기자

자유한국당은 30일 조직강화특별위원회(조강특위) 위원으로 전원책 변호사 영입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용태 자유한국당 사무총장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과 함께 훌륭한 분을 모시려 삼고초려뿐 아니라 오고초려, 십고초려를 했다"며 "거의 특위위원으로 활동해주시겠다고 결심하신 분이 있다"고 말했다.

‘삼고초려’는 신분이나 지위가 높은 사람이 자기 신분과 지위를 잊고 세상 사람들이 대단치 않게 보는 사람을 끌어내다가 자기 사람으로 만들려고 하는 겸손한 태도와 간곡한 성의를 뜻하는 말이다. 자유한국당이 십고초려까지 언급한 데에는 전 변호사를 영입하기 위해 그만큼 노력하고 있다는 뜻이다.

김 사무총장은 “전 변호사가 보수의 새로운 가치와 노선에 대해 동조해줬을 뿐만 아니라 보수재건에 강력한 의지를 가지고 있다”라며 “조강특위가 자유한국당의 혁신과 변화를 담아낼 인적 혁신을 하는데 적임자라 판단했다”라고 영입 이유를 밝혔다.

그러면서도 그는 “마지막으로 이 분(전 변호사)이 결정을 못했는데 저희는 반드시 모시기 위해 끝까지 노력할 것”이라고 뜻 밝혔다.

전 변호사가 수락의사를 밝히기 전임에도 서둘러 공개하는 이유에 대해서 김 사무총장은 “저희로서는 확정됐다고 판단하고 있다”라며 “다른 것보다 전 변호사가 대의에 뜻을 같이 했기 때문에 저희로서는 발표를 오늘 해도 크게 문제되지 않겠다고 생각했다”라고 말했다.

아울러 그는 “전 변호사가 마지막으로 수락해주면 다른 분들도 연이어서 바로 조강특위 위원명단을 발표하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자유한국당은 다음달 1일 전국 당원협의회위원장(당협위원장) 인선을 위한 조강특위를 꾸린다.

조강특위는 위원장을 비롯해 7명 이내로 구성된다. 전략기획부총장(김석기 의원), 조직부총장(김성원 의원) 등 당연직을 제외하고 조강특위 위원 4명이 임명될 전망이다.


장재란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