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평양 10.4선언 공동행사, ‘6.15남측위’ 빠진 채 열리나
이창복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 상임대표 의장(자료사진)
이창복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 상임대표 의장(자료사진)ⓒ김슬찬 인턴기자

남북이 오는 4~6일 평양에서 10.4 정상선언 11주년 공동기념행사를 열기로 한 가운데, 남측 민간통일운동 진영을 대표하는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상임대표의장 이창복)가 불참하기로 결정했다.

6.15남측위는 지난달 30일 상임대표회의를 열고 "민족공동행사의 민간측 추진 당사자인 6.15남측위와 당국 사이에 정상적인 협력이 실현되지 못하는 이와 같은 조건에서는 이번 행사에 참석할 수 없게 됐다"고 밝혔다. 남측위는 이러한 입장을 통일부와 6.15북측위원회(위원장 박명철)에도 통보했다. 그동안 남측위는 10.4 선언 공동행사 추진 과정에서 6.15북측위와 꾸준히 소통해왔다.

앞서 남북은 지난달 28일 천해성 통일부 차관이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에서 북측과의 협의에서 기념행사에 남측 대표단 150여 명이 참석하는 방향으로 의견접근을 이뤘고, 같은날 청와대가 이를 공식 발표한 바 있다. 방북단은 노무현재단 이사장인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조명균 통일부 장관 등을 중심으로 꾸려질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남측위는 "민족공동행사의 성대한 개최를 합의한 취지를 잘 살려서 정부·정당 등 각계 대표들이 함께하는 행사로서 개최될 수 있도록 노력했다"며 "그러나 현 시점까지 당국의 입장과 추진과정을 볼 때, 당국·정당·민간 등 여러 주체들이 함께 준비해 가는 민족공동행사의 위상과 정신에 부합되지 않고, 당국이 민간을 선별적으로 초청하는 방식으로 진행되고 있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지난 2008년 10월 4일 서울역 앞에서 열린 ‘10.4선언 1주년 기념 통일문화제’(자료사진)
지난 2008년 10월 4일 서울역 앞에서 열린 ‘10.4선언 1주년 기념 통일문화제’(자료사진)ⓒ민중의소리

남측위는 민족공동행사가 추진되는 과정에서 정부가 민간과 공동협의하는 과정이 중요하다는 입장을 줄곧 피력해왔던 것으로 알려졌다.

남측위 관계자는 1일 '민중의소리와'의 통화에서 "(남측위가) 행사에 하나의 주체로 참석한다는 건 당연히 행사 전반에 대한 협의나 진행과정 등을 함께 만드는 것 아니냐"며 "그동안 정부가 민간참여 부분을 일방적으로 진행해왔다는 건 여러 차례 지적이 된 바 있다. 이번에도 그러한 (문제의) 일환"이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민족공동행사라는 건 각계를 대표하는 주체들이 책임있는 역할과 활동 속에서 만들어지는 것"이라며 "정부가 시민단체에 대해 어떤 기준을 가지고 선발을 해서 참여시키는 건 예술단 공연의 표를 추첨하는 것과 뭐가 다르냐"고 비판했다.

남측위는 그동안 2000년 6.15공동선언 이후 매년 북측 및 해외위원회와 함께 6.15 및 8.15 민족공동행사를 주관해왔으며, 정부대표단이 행사에 참여하기도 했다. 그러다 이명박 정부 시절인 2008년 6월 금강산 행사 개최 이후 남북의 길이 끊겼고, 이후 남과 북, 해외에서 따로 행사를 개최했다.

따라서 새 정부 들어 4.27 판문점선언 9월 평양공동선언 등 남북관계에 새 전기를 맞고 있는 시점에서 열리는 이번 행사는 그 역사적 의미가 남다를 수밖에 없었다. 그러나 남북교류 역사에서 상징성이 큰 남측위가 빠지면서 아쉬움으로 남게 됐다.

남측위는 "판문점선언의 합의에 기초해 제 단위가 함께하는 민족공동행사의 실현을 위해 계속 노력할 것이며, 판문점선언과 평양공동선언의 실현, 6.15공동위원회의 강화를 위해 각고의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통일부 당국자는 "정부 당국이 민간을 선별한다는 건 (사실이) 아니다"라며 "민족적인 행사에 민간에서도 다같이 참여해서 진행하자는 게 정부의 입장"이라고 강조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달 19일 평양 백화원영빈관에서 평양공동선언을 발표한 후 악수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달 19일 평양 백화원영빈관에서 평양공동선언을 발표한 후 악수하고 있다.ⓒ평양사진공동취재단

신종훈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