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국민엄마’에서 ‘희대의 살인마’... 김해숙이 ‘나인룸’을 선택한 이유 [말말말]
배우 김희선(왼쪽), 김해숙이 2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tvN 새 토일드라마 ‘나인룸’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나인룸’은 희대의 악녀 사형수 장화사(김해숙)와 운명이 바뀐 을지해이(김희선), 그리고 운명의 열쇠를 쥔 남자 기유진(김영광)의 인생리셋 복수극이다.
배우 김희선(왼쪽), 김해숙이 2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tvN 새 토일드라마 ‘나인룸’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나인룸’은 희대의 악녀 사형수 장화사(김해숙)와 운명이 바뀐 을지해이(김희선), 그리고 운명의 열쇠를 쥔 남자 기유진(김영광)의 인생리셋 복수극이다.ⓒ김슬찬 기자

“여전히 새로운 캐릭터에 목마르다”
배우 김해숙은 ‘국민 엄마’에 안주하고 싶지 않다고 했다.

2일 열린 tvN 토일드라마 ‘나인룸’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김해숙은 이날 ‘국민 엄마에서 장기 미결 사형수로 변신했는데, 어떤 마음으로 이 역할을 선택하게 되었느냐’라는 질문을 받았다. 김해숙은 ‘나인룸’에서 과거 살인사건으로 장기 미결 사형수가 된 장화사를 연기한다.

그는 “나는 여전히 새로운 캐릭터에 목마르다. 연기하는 사람이기 때문이다. 그건 ‘변신’이라기보다는 열망이다”라고 입을 뗐다. 이어 “그래서 새로운, 안 해본 캐릭터가 있는 작품을 늘 원한다. ‘나인룸’의 장화사는 한 명의 여인이고, 또 기구한 인생을 안고 있다. 배우로서 새로운 모습을 보여줄 수 있는 드라마가 될 것 같다”라고 말했다.

김해숙은 “배우는 나이와 상관없이 연기로 새로움을 찾고 싶은 욕망을 가지고 있다. 그런 직업이다”라고 이야기를 마무리했다.

tvN ‘나인룸’은 6일 토요일 오후 9시 첫방송된다. 매주 토, 일 오후 9시 방송된다.

이동현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