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문 대통령 “유은혜 청문보고서 채택 불발 유감, 염려 기우였다는 것 보여주길”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청와대 본관에서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청와대 본관에서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고 있다.ⓒ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은 2일 자유한국당 등 보수야당의 반발로 국회 인사청문보고서 채택이 무산된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유 장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후 환담 자리에서 "국회에서 인사청문 보고서가 채택된 가운데 임명장을 줄 수 있었으면 더 좋았을 텐데 그러지 못해 유감스럽기도 하고 안타깝기도 하다"면서도 "그러나 유 장관이 그동안 의정활동 기간 내내 교문위 활동을 하셨고, 또 교문위 간사로도 활동을 했기 때문에 교육부장관으로나 사회부총리로나 아주 적임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인사청문회 때 많이 시달린 분들이 오히려 일을 더 잘한다는 전설 같은 이야기가 있는 만큼, 업무에서 아주 유능하다는 것을 보여주셔서 인사청문회 때 제기됐던 여러 염려들이 기우였다는 것을 보여주길 바란다"며 당부의 메시지를 전했다.

문 대통령은 "교육 정책이 참 어려운 것이, 우리 국민들 누구나 다 교육에 대한 근본적인 개혁이 필요하다는 것은 공감하지만 생각하는 개혁의 방향들은 다른 것 같다. 특히 교사들을 비롯한 교육 전문가들의 생각과 학부모와 학생의 생각들이 아주 다르다"며 "전문가들의 견해와 학부모들과 학생들이 현장에서 생각해서 눈높이를 잘 조화시키는 것이 교육 정책에서 가장 중요한 과제일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유 장관을 향해 그동안 주목받지 못했던 '사회부총리'로서의 역할에 대해서도 관심을 기울여달라고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사회부총리로서의 역할이 굉장히 중요한데 그동안 경제부총리에 비해서 사회부총리 쪽은 역할이 제대로 부각되지 못한 측면이 있다"며 "사회부총리는 교육뿐만 아니라 문화·체육·복지·환경과 가족·여성·청소년·장애인·노인에 이르기까지, 또 노동자를 포함해서, 사회 전분야에 있어서 우리 사회가 포용 사회와 포용 국가로 갈 수 있도록 이끌어주는 중심 역할을 해주셔야 한다"고 당부했다.

한편, 유 장관의 임명을 둘러싸고 여야는 상반된 입장을 내놓으며 공방을 벌였다. 더불어민주당은 청문회 과정에서 유 장관에 대한 의혹이 해소됐다고 감싼 반면, 유 장관 임명 철회를 요구했던 자유한국당은 국회 청문회가 무용지물이 됐다고 강력 반발했다.

민주당 강병원 원내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을 통해 "유 장관은 인사청문회를 통해 특유의 성실함과 차분함으로 관련 의혹을 해소했고, 장관직 수행에 문제가 없음이 밝혀졌다"며 "유 장관에게 교육부 수장으로서 평소 소신과 열정을 바탕으로 교육제도 혁신에 매진해달라"고 당부했다.

반면 자유한국당 송희경 원내대변인은 논평에서 "국회 인사청문회는 무용지물로 전락했고, 독선과 오만으로 무장한 청와대의 이중적 행보의 끝은 알 수가 없다"며 "유 장관의 임명은 청와대가 나서서 위장전입을 적극적으로 장려하고, 학생과 학부모에게 수차례 법을 위반해도 장관이 될 수 있다는 비도덕적 인생관을 심어주는 꼴"이라고 맹비난했다. 유 장관 임명을 둘러싼 여야 대치는 오는 4일 열릴 교육·문화·사회 분야 국회 대정부질문까지 이어질 것으로 관측된다.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청와대 본관에서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후 환담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가운데는 유 사회부총리 시어머니 정종석씨.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청와대 본관에서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후 환담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가운데는 유 사회부총리 시어머니 정종석씨.ⓒ뉴시스

남소연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