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강경화 장관 “비핵화, 과거와 다른 방식 접근 필요…폼페이오 방북은 좋은 징조”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4일 오전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 브리핑룸에서 내신브리핑을 하고 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4일 오전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 브리핑룸에서 내신브리핑을 하고 있다.ⓒ뉴시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의 주말 방북을 앞둔 4일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한반도 비핵화 방안과 관련해 "과거에 했던 방식과는 조금 다른 방식으로 접근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강 장관은 이날 오전 외교부 청사 브리핑룸에서 진행한 내신브리핑을 통해 "북한의 비핵화와 관련해서는 한미간에 상당히 다양한 레벨에서 협의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비핵화를 조속히 이루겠다는 데 대해선 한국과 미국, 북한이 의지를 공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는 강 장관이 최근 미국 워싱턴포스트(WP)와 진행한 인터뷰에서, 북미간 신뢰구축 차원에서 '선(先)핵무기 목록 신고 및 검증' 요구를 일단 미뤄줄 것을 미국에 제안했다고 말한 것과 같은 맥락의 발언으로 보인다.

그는 브리핑에서 "비핵화를 위해 북한이 필요로 하는 '상응조치'를 어떻게 매칭해나갈 것인지에 대해서는 융통성이 필요하다는 차원"이라며 "구체적으로 어느 시점에서 (핵목록) 신고가 돼야 하는지는 이번에 폼페이오 장관과 북측의 논의 결과를 좀 더 지켜보면 구체적인 그림이 나올 것"이라고 강조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오는 7일 방북해 제2차 북미정상회담과 한반도 비핵화 및 상호 신뢰구축 방안 등에 대해 논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이는 외교가의 일반적 예상보다는 다소 빠른 일정이다. 북미간 물밑 협상에 진전이 있는 것이 아니냐는 분석이 나오는 이유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자료사진)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자료사진)ⓒ뉴시스/AP

이와 관련해 강 장관은 "좋은 징조다. 그 사이에 (폼페이오 장관의) 방북을 위해 (북미간) 계속 접촉이 있었던 걸로 알고 있다"며 "접촉의 내용에 대해서는 (한국도) 계속 미국과 협의 중"이라고 부연했다.

또 그는 "이번 방북을 통해 북미 양측은 2차 정상회담 개최를 두고 비핵화 문제와 관련된 보다 구체적인 협의가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강 장관은 "방북 직후 폼페이오 장관은 바로 서울을 방문, (문재인) 대통령을 예방하고 한미 외교장관 회담을 개최해 방북 결과를 상세히 설명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그는 종전선언 문제와 관련해서는 "판문점선언에 담긴 내용에 따라 '연말까지'라는 목표를 갖고 추진하는 과정에서 미국과 여러 계기에 협의해왔다"며 "종전선언에 대한 미국의 이해가 상당 부분 진전됐다는 생각이 든다"고 강조했다.

한편, 강 장관은 외교부 혁신 과제와 관련, "인사 혁신을 통해 현행 고위급 중심 인력 구조를 업무중심·실무중심으로 개편하겠다"며 "차관급과 1급 상당 공관장 직위의 25%를 없애겠다"고 설명했다.

신종훈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