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윤미향 “김복동 할머니 노벨평화상 추천했지만…‘일본의 벽’ 끔찍”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김복동(92) 할머니가 3일 서울 종로구 외교통상부 청사 앞에서 화해·치유재단 해산을 촉구하는 1인 시위를 하고 있다. <br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김복동(92) 할머니가 3일 서울 종로구 외교통상부 청사 앞에서 화해·치유재단 해산을 촉구하는 1인 시위를 하고 있다. ⓒ김철수 기자

윤미향 일본군성노예제문제해결을 위한 정의기억연대 이사장이 노벨평화상에 일본군 ‘위안부’ 생존자 김복동 할머니(92)를 추천한 사실을 뒤늦게 밝혔다.

윤 이사장은 지난 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여러 해 동안 나비운동의 최선두에 서서 활동하고 계시는 김복동 할머니를 노벨평화상에 추천한 사실을 이제야 공개한다”고 밝혔다. 나비운동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비롯한 전시 성폭력 피해자 연대활동을 의미한다.

윤 이사장은 “전시 성폭력 피해자의 인권 운동에 세계에서 가장 큰 공헌을 한 분들은 누가 뭐라해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이라면서 “그들이 세계에 전시 성폭력을 인권 문제로, 평화 문제로 인식하게 하고 유엔 등 국제기준으로 전시 성폭력 피해자의 인권 회복 기준을 만드는 등 현격한 공을 만들었다”고 평했다.

이어 “유럽연합 의원과 일본 여성학자, 한국 국회의장 등이 김 할머니를 노벨평화상에 추천했다”고 밝혔다.

2018년 노벨평화상은 전시 성폭력 피해자인 이라크 야지디족 인권 운동가 나디아 무라드(25)와 전시 성폭력 피해자를 지원하는 데 평생을 바친 콩고민주공화국 의사 드니 쿠퀘게(63)에게 돌아갔다.

지난 5일(현지시간) 노르웨이 노벨위원회는 “성폭력이 전쟁과 무력분쟁의 도구로 사용되는 것을 끝내기 위해 노력한 공로가 인정된다”며 선정 이유를 밝혔다.

윤 이사장은 “무퀘게, 야지디족 생존자, 김복동 이렇게 셋이 수상자가 됐다면 그 의미가, 세계여성인권운동사에 주는 힘이 엄청났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김 할머니의 수상이 좌절된 이유를 ‘일본의 벽’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윤 이사장은 “그들은 결국 콩고와 이라크는 선택했지만 일본은 숨겼다”면서 “국제사회에서 일본의 벽이 참 끔찍하다”고 했다.

잉어 “다이너마이트 무기를 통해 벌어들인 돈으로 노벨상을 주고있어서 그 의미가 우리 할머니들의 숭고한 활동과 결이 다르기도 하지만, 현실적으로 노벨상이 세계에, 특히 평화영역에 주는 의미가 크기에…. 그래서 노벨평화상 위원회가 썩 이뻐 보이지가 않다”며 서운함을 드러냈다.

김지현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