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방북 마친 폼페이오 “2차 북미정상회담 가급적 빨리 개최”
문재인 대통령이 7일 청와대 본관 접견실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과 면담하고 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오전 북한 평양을 방문해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면담 직후 청와대를 방문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7일 청와대 본관 접견실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과 면담하고 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오전 북한 평양을 방문해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면담 직후 청와대를 방문했다.ⓒ뉴시스

평양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만난 뒤 서울을 방문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은 7일 "제2차 미북 정상회담을 가급적 빠른 시일내 개최키로 김 위원장과 의견을 모았다"라고 밝혔다고 청와대가 전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오후 7시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40분 동안 환담을 갖고 김 위원장과의 이 같은 회담 결과를 전하며 의견을 교환했다고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전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번 회담을 통해 북측과 2차 정상회담의 구체적 시기와 장소를 결정하기 위한 협의를 계속 진행해나가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폼페이오 장관은 또한 "북한이 취하게 될 비핵화 조치들과 미국 정부의 참관 문제 등에 대해 협의가 있었으며, 미국이 취할 상응조치에 관해서도 논의가 있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양측이 실무협상단을 구성해 북한의 비핵화 프로세스와 북미정상회담 일정 등을 빠른 시일내 협의하기로 했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폼페이오 장관은 모두발언에서 "일단 오늘 북한 방문은 상당히 좋고 생산적인 대화를 나누었다"라고 우호적인 분위기를 전하기도 했다.

이어 폼페이오 장관은 "트럼프 대통령이 얘기했지만, 아직까지 우리가 해야 될 것은 상당히 많다"라며 "하지만 오늘 또 한걸음을 내디뎠다고 그렇게 표현할 수 있을 것 같다"라고 강조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2차 미북정상회담이 열려 큰 성공을 거두길 희망한다"라며 "그 과정에서 우리가 할 수 있는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라는 의사를 전달했다고 윤 수석이 전했다.

문 대통령은 모두발언에서 "이번 폼페이오 장관의 방북과 앞으로 곧 있을 제2차 미북정상회담이 한반도의 비핵화와 평화 프로세스에서 되돌아갈 수 없는 결정적인 진전을 만들어내는 좋은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라고 밝햤다.

이 접견 자리에는 '북미 핫라인'으로 불리는 정의용 국가안보실장과 서훈 국가정보원장을 비롯해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이상철 안보실 1차장 등이 배석했다. 미국 측에서는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와 성 김 주필리핀대사, 스티븐 비건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 패트릭 머피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 대행, 앤드류 김 CIA 코리아미션 센터장, 앨리슨 후커 NSC 한반도 보좌관이 함께 자리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이 7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만난 사진을 자신의 트위터에 공개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이 7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만난 사진을 자신의 트위터에 공개했다.ⓒ마이크 폼페이오 트위터

최지현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