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외식-편의점-집밥 레시피 + 예능 결합한 ‘대장금이 보고있다’ [종합]
배우 이민혁(왼쪽부터), 김현준, 이열음, 신동욱, 권유리가 8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MBC에서 열린 예능드라마 ‘대장금이 보고있다’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배우 이민혁(왼쪽부터), 김현준, 이열음, 신동욱, 권유리가 8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MBC에서 열린 예능드라마 ‘대장금이 보고있다’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김슬찬 기자

8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사옥에서 예능드라마 ‘대장금이 보고있다’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선혜원・오미경 PD, 신동욱, 권유리(소녀시대 유리), 이열음, 김현준, 이민혁(비투비 민혁)과 제작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현장에서는 하이라이트 영상 상영, 공식 인터뷰가 진행됐다. 진행은 아나운서 김정현이 맡았다.

‘대장금이 보고있다’는 절대미각, 절대후각, 절대손맛을 가진 대장금의 후예라는 설정의 세 한씨 일가 한산해(신동욱 분), 한진미(이열음 분), 한정식(김현준 분)을 중심으로 벌어지는 먹부림과 사랑 이야기를 담았다.

제작발표회 시작은 두 PD가 열었다. 선혜원 PD는 “다양한 음식이 나온다는 재미, 맛집 정보까지 두 가지 모두 제공하는 그런 드라마다”, 오미경 PD는 “논스톱 시리즈 등 드라마를 만들어 왔던 예능국의 결을 물려받아 사랑받는 시리즈를 만들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배우 김현준, 이열음, 신동욱이 8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MBC에서 열린 예능드라마 ‘대장금이 보고있다’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배우 김현준, 이열음, 신동욱이 8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MBC에서 열린 예능드라마 ‘대장금이 보고있다’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김슬찬 기자

신동욱은 “먹는 것을 매우 좋아한다. 이 드라마 촬영 도중에는 마음놓고 먹을 수 있다는 점이 가장 좋다. 그리고 배우들과의 호흡이 좋아 즐겁다. 앞으로도 즐겁게 촬영할 수 있을 것 같다”라고 말했다.

권유리는 복승아 역을 맡았다. 쇠독이 있어 투포환 선수를 포기하고 영업직 신입 사원이 된 캐릭터다. 그는 “촬영현장에서 잘 먹을 수 있도록 비우고 온다. 그런 마음으로 끝까지 하겠다”라고 말했다.

이열음이 맡은 한진미는 애교 많고 후각이 발달한 캐릭터 한진미로 분했다. 그는 “촬영장에서 막내다. 막내다운 상큼하고 발랄한 모습을 담아낼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각오를 밝혔다.

김현준은 “부담감과 사명감을 가지고 있다. 요리를 매회 소개해야 하는 인물이다. 한 회 한 회 음식을 설명하고 나면 뿌듯하다. 앞으로도 잘 촬영해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이민혁은 “먹는 것에 끌리는 본능을 잘 소화하도록 노력하겠다. 앞으로 어떤 모습이 있을지 기대해달라”라고 밝혔다.

배우 신동욱, 권유리가 8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MBC에서 열린 예능드라마 ‘대장금이 보고있다’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배우 신동욱, 권유리가 8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MBC에서 열린 예능드라마 ‘대장금이 보고있다’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김슬찬 기자

조금은 의외의 조합인 캐스팅에 대한 질문이 나왔다. 선 PD는 신동욱은 드라마 ‘소울메이트’를 보고, 권유리는 복승아 캐릭터 그 자체라서 캐스팅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열음은 어릴 때부터 내 취향의 마스크였고, 김현준은 한정식 캐릭터를 능청스럽게 잘 소화할 것 같아서. 그리고 이민혁은 예능 PD라면 함께 해 보고 싶은 그런 친구다”라고 캐스팅 계기를 전했다.

이 방송에는 매 회 세 가지 음식이 등장한다. 외식, 편의점, 그리고 집밥. 선혜윤 PD는 “먼저 한산해와 복승아가 직장 근처에 있는 맛집을 다닌다. 서울-경기 근처로 한정해뒀다. 한진미와 이민혁은 제작진이 개발한 편의점 레시피를 소개한다. 그리고 한정식이 집에서 만드는 음식 레시피 꿀팁을 보여 주려 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첫 주에는 돼지를 소재로 해서 한 회 한 회 이어갈 예정이다”라고 덧붙였다.

몇몇 우려점에 대한 답변도 내놓았다. 선 PD는 “식당은 PPL이 절대 아니다. 모두 사용료를 지불하고 촬영된다”라고 말했고, 오 PD는 “편의점 음식 레시피를 보여주면 ‘인스턴트 장려’라는 비판이 있을 수도 있겠다. 하지만 편의점 음식은 청년들이 가장 많이 접하는 식문화다. 매일 먹는 음식이라 기왕이면 맛있게 먹자는 것”이라는 취지를 전했다.

유리는 “감독님께서 정말 미식가이시다. 매 회 맛있는 집을 잘 찾아준다”라며 만족을 표했고 신동욱은 “그래서 매 회 촬영이 기다려진다”라고 말했다. 이열음은 “준비해준 (편의점) 음식들이 아주 맛있다. (하이라이트) 영상 보니까 정말 빨리 먹는 것 같더라”라고 말했다.

배우 김현준, 이열음, 신동욱이 8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MBC에서 열린 예능드라마 ‘대장금이 보고있다’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배우 김현준, 이열음, 신동욱이 8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MBC에서 열린 예능드라마 ‘대장금이 보고있다’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김슬찬 기자

오 PD는 “MBC만 할 수 있는 드라마다. 독점 콘텐츠인 대장금에 코믹함을 접목한 것 아닌가. 또 누구보다도 많이 먹어보고 가 보며 새로운 것들을 알려 드리려 노력하고 있다. 그런 것들이 담겨지지 않을까 생각한다”라고 차별점을 밝혔다.

선 PD는 “남편(신동엽)이 굉장히 미식가다. 남편을 만나기 전까지 나는 음식 맛을 잘 몰랐다. 맛있는 음식을 먹고 느끼는 기쁨을 복승아를 통해 보여주려 한다. 또, 남편의 맛집 리스트가 드라마에도 많이 등장한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남편이 조언도 많이 줬다. 서로 장르도 다르고 시간대도 다르다. 카메오 출연은 아직 잘 모르겠지만 실제 도움이 많이 되는 존재다”라고 덧붙였다.

배우 이민혁(왼쪽부터), 김현준, 오미경·선혜윤 연출, 이열음, 신동욱, 권유리가 8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MBC에서 열린 예능드라마 ‘대장금이 보고있다’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배우 이민혁(왼쪽부터), 김현준, 오미경·선혜윤 연출, 이열음, 신동욱, 권유리가 8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MBC에서 열린 예능드라마 ‘대장금이 보고있다’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김슬찬 기자

‘예능 드라마’라는 장르가 다시 나오게 된 건 오래지 않았다. 과거 시트콤 부흥기 이후에는 특별히 기억나는 게 없다. 선 PD는 “과거에 없었다고 안 하는 건 아니라고 본다”라며 “‘보그맘’에서 사이보그 설정을 만들었듯 이번에도 또 다른, 예능이 할 수 있는 시도를 해 본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시청률도 시청률이지만 본 사람들이 알찬 프로그램이라고 인정해주면 좋겠다. 대장금에 향수 있는 분들이 ‘요즘은 저렇게 음식 프로그램을 하는구나’ 하시고, 젊은 세대들이 SNS에서 많이 이야기해줬으면 한다”라고 밝혔다.

‘대장금이 보고있다’는 11일 오후 11시 10분 첫방송된다.

이동현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