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폼페이오 “핵 사찰단 곧 방북… 北 비핵화 논의 상당한 진전”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이 7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만난 사진을 자신의 트위터에 공개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이 7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만난 사진을 자신의 트위터에 공개했다.ⓒ마이크 폼페이오 트위터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이 북한 핵 사찰단이 곧 방북하게 될 것이라면서 북한과 비핵화 논의에 중대한 진전을 이뤘다고 밝혔다.

로이터 통신 등 주요 외신 보도에 따르면, 폼페이오 장관은 8일(현지 시간) 1박 2일간의 평양·서울 방문을 마치고 중국으로 떠나기에 앞서 기자들에게 방북 결과를 브리핑하며 이같이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은 “우리는 중대한 진전을 이뤘고 중대한 진전을 계속 이뤄나갈 것”이라면서 “매우 오랜 기간 그 어느 정부가 했던 것보다도 많은 진전을 이뤄내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핵 사찰단에 관해서도 “그것을 실행하려면 많은 로지스틱(실행 준비)이 필요하다”면서도 관련 문제가 합의되는 대로 곧 사찰단이 풍계리 핵실험장과 미사일 엔진 시험장을 방문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에 관해서도 ‘상당히 가까이’ 북한과 합의를 이뤘다면서, “더욱 중요한 것은 양 정상들이 실질적인 진전이 가능하다는 것을 믿고 있는 것”이라면서 “다음 정상회담에서는 실질적인(substantive) 진전을 이룰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또 방중 일정과 관련해 시진핑 주석과 면담이 잡혀 있느냐는 질문에는 “아니다. 그를 만나지는 않을 것”이라면서 “두 명의 내 카운터파트를 만날 예정”이라고 답했다.

이날 방중 길에 오른 폼페이오 장관은 중국 베이징에서 양제츠 중국 외교 담당 정치국원과 만난 뒤 왕이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과도 만나고 곧바로 미국으로 떠날 예정이다.

김원식 전문기자

국제전문 기자입니다. 외교, 안보, 통일 문제에 관심이 많습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