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시골경찰4’ 대마밭 수색-다문화가정... 있는 그대로의 시골 담았다 [종합]
'시골경찰4' 제작발표회 참석한 강경준, 이청아, 신현준
'시골경찰4' 제작발표회 참석한 강경준, 이청아, 신현준ⓒ제공 = MBC에브리원

8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한 호텔에서 MBC에브리원 ‘시골경찰4’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황성규 PD와 출연자인 신현준, 이청아, 강경준이 참석했다. 오대환은 일정상 참석하지 못했다. 현장에서는 하이라이트 영상 상영, 공식 인터뷰가 진행됐다. 진행은 MBC 스포츠플러스 아나운서 정새미나가 맡았다.

‘시골경찰’ 시리즈가 벌써 네 번째를 맞이했다. 진안, 영주, 울릉도를 거쳐 이번엔 강원도 정선이 무대다. 주민과 밀착해서 지내는 지역 치안센터에서 겪는 따뜻하고 유쾌한 현장의 경찰 이야기를 담는다. 시즌 1부터 함께해 온 신현준과 오대환이 출연하고, 울릉도 편부터 나왔던 이청아가 이번 시즌에도 함께한다. 강경준이 새로 합류했다. 황PD는 “어느 시즌보다 다양하고 재미있는 장면을 담았다”라며 기대감을 불러일으켰다.

'시골경찰4' 제작발표회 참석한 신현준
'시골경찰4' 제작발표회 참석한 신현준ⓒ제공 = MBC에브리원

시즌이 지속된 공을 황 PD는 멤버들에게 돌렸다. 그러면서 “시골에서의 안정되고 따뜻한 삶이 힐링을 선사하지 않나 싶다. 그리고 소위 ‘악마의 편집’이 없어 편안하게 볼 수 있어 그런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어 “울릉도-독도 다녀온 뒤 다음 장소를 많이 고민했다. 임팩트가 컸기 때문이다. 그래서 시골이란 무엇인지 좀 더 고려하게 됐다. 농사짓는 모습 뿐만 아니라 전원생활 하는 사람도 있고, 다문화가정도 많이 있는 곳이 시골이다. 그런 면을 좀 더 담아내려 했다”라고 전했다.

신현준은 “다시 우리를 돌아볼 수 있는 정겨운 곳에 가고 싶다고 생각했다”라며 “가 보니 정선이 그런 곳이었다. 첫 시즌에서 느꼈던 설렘과 편안함을 정선에서 느낄 수 있었다”라고 말했다.

'시골경찰4' 제작발표회 참석한 이청아
'시골경찰4' 제작발표회 참석한 이청아ⓒ제공 = MBC에브리원

새 멤버 조합에 대해 황 PD는 “익숙함과 생경함의 조합이 원칙”이라며 “이청아 첫 캐스팅 때에도 그런 점을 고려한 것이었고, 이청아가 워낙 잘 해줘서 잘 됐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강경준은 단정하고 바른 이미지로 알려져 있지만, 데뷔 초창기에는 개구쟁이 같은 모습이 있었기에 섭외하게 됐다”라고 밝혔다.

새로 합류한 강경준은 “진짜 경찰들처럼 배울 점이 많게 모범이 되어 주는 출연자들 덕에 어려움은 없었다. 존경할만한 이들과 함께해 좋았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시골경찰4' 제작발표회 참석한 강경준
'시골경찰4' 제작발표회 참석한 강경준ⓒ제공 = MBC에브리원

신현준과 오대환은 전 시즌에 함께하게 됐다. 신현준은 참석하지 못한 오대환더러 “먹는 것이나 잘 하지”라며 놀려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면서 “오대환이 현장에서 100세가 넘으신 할머니도 잘 모시고, 어르신들께 정말 잘하더라. ‘시골경찰’하며 정말 많이 변한다”라고 말했다.

신현준은 이번 시즌에서 가장 기억에 남는 일로 “약 200여 평의 대마밭을 발견해 수색에 들어간 일”을 들었다. 그는 “어마어마한 양의 대마를 발견해 수색작업을 펼치다보니 마지막에는 정말 힘들었다. 긴장 속에 보냈던 나날이었다. ‘시골경찰’ 찍으며 힘들고 무서우면서도 뿌듯했던 일이었다”라고 전했다.

'시골경찰4' 제작발표회 참석한 강경준, 이청아, 신현준
'시골경찰4' 제작발표회 참석한 강경준, 이청아, 신현준ⓒ제공 = MBC에브리원

관전 포인트로 이청아는 “뉴 막내 강경준에게 쩔절 매는 신현준의 모습, 그리고 깜짝 놀랄법한 신현준의 요리 실력”을 들었다. 그는 “정선에서 이탈리아를 본 것 같았다”라고 말해 기대감을 자아냈다.

MBC에브리원 ‘시골경찰4’는 8일 오후 8시 30분 첫방송된다.

이동현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